티스토리 뷰


비가 조금씩 내리고, 피서산장 설명하느라 제대로 사진을 찍지 못했네요!


승덕承德 ( 명칭 열하 热河) 중국국가문화도시 1982 1 선정(국무원) 24 도시  하나입니다. 122개에 달하는 문화도시들 언제 다 가볼까나...몇군데 가 봤는지 한번 헤아려보긴 해야겠네요!

 

춘추전국시대에는 나라 영토였고 유목민족의 터전입니다. 원나라 때는 북평부라 했으며 온천도 많고  이름 몽골어 하룬가오후(哈伦告卢, 더운  물길)에서 지명이 유래했습니다.

 

청나라 초기에 몽골족을 겨냥 무란웨이창(木兰围场 황실 사냥터) 건설  열하에 군대가 주둔했으며 강희제는 행궁 건립을 시작했답니다옹정제 원년 1723 열하청을 설립, 1733 取承受先祖德泽之义 승덕직예부를 설치합니다.

 

건륭제 6년부터 피서산장 행차가 시작되자 번성했으며 신해혁명  민국 정부 열하성(수도 승덕)이라 불렸다가 일제 만주국 특별행정구, 해방  열하성을 수복했으며 1955 하북성으로 편입됩니다.

 

피서산장避暑山庄 1994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며 중국 4 명원(이화원/졸정원/유원)이자 국가5A 관광지입니다. 입장료도 비싸고 우대혜택도 거의 없는 자존심 강한 곳입니다.


1703
 강희제 건축 시작 89 만인 건륭제  완공는데 여름 별궁이자 정무를 관장하던 장소였으며 소수민족 통일의 목적까지 포함된 복합적 목적의 행궁입니다.

 

564 평방미터(이화원의  )에 이르며 청나라 황제의 정치, 군사, 민족(티베트), 외교(몽골, 조선, 영국 ) 중대사를 처리했던 곳이며 함풍제  영프연합군 침공으로 도피했던 이궁이기도 합니다.

 

궁전코스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많은 설명도 해 드렸으며 특히 담박경천 전에서는 박근혜대통령이 언급한 <계자서>가 인상적이었습니다.<역경>에 나오는 사지 이름을 딴 서옥도 있었으며 가경제와 함풍제가 사망했던 침궁도 봤습니다.

 

물론 서태후 침궁과 역사 이야기도 해드렸는데 아마 가장 귀 쫑긋 들으셨던 듯합니다.

 

호반도 멋졌습니다. 비가 살짝 내려 더 운치 있었습니다.

 

 

 

 

 

 


뭐니뭐니해도 이번 피서산장에서는 <문진각>을 제대로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문진각文津 건륭39(1774) 건축했으며 건륭제의 국가문화프로젝트이자 총서인 <사고전서> 보관됐던 곳입니다4각과 3각에 대해서도 설명 드렸으며 닝보 천일각(天一) 구조(외관 2, 실제 3, 보이지 않는 지하암층)와 똑같이 만든 문진각도 직접 보게 된 것은 문화적으로 가치 있는 답사였습니다

 

사고전서의 총찬수관(纂修官, 편집 책임) 기효람(纪晓岚) 건륭제와 관련된 반청샤오궈주板城烧锅 추석 저녁에 한잔 곁드린 것은 의미가 나름 깊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