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육도윤회의 교훈

 

5년 전인 2011 7, 당시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충칭(重慶)을 방문했다. 지금은 중대한 기율 위반으로 당적을 박탈당하고 감옥에 갇힌 보시라이(薄熙)를 만나러 간 것이다. 경기도지사 시절 인연을 맺은 친구를 만나는 일은 자연스러웠으며 정치권의 화제였고 경제적 교류를 비롯해 전쟁 위험을 막고 평화 체제를 구축하는 것이 양국 공동의 관심사라는 손 대표의 발언도 소개됐다. 나는 그때 위험한인물을 만나는 것이 결코 손 대표에게 도움이 될 리 없으며 중국 정치판을 몰라도 참 모른다고 개탄했다.

 

2007년 보시라이는 중앙무대에서 거의 쫓겨나다시피 충칭으로 왔다. 범죄와의 전쟁, 사회주의 예찬을 위한 군중동원을 통해 와신상담하고 있는 모습이 야심으로 가득 찬 아귀(餓鬼)’ 같았다. 남한 면적의 80%, 3천만 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매년 외국인 직접투자 50% 증가, GDP 성장률 15%에 이르는 경제발전을 만들어낸 충칭모델의 기획자로서 승승장구하고 있는데도 불안한 정치인이었다. 불과 1년 전 당시 후진타오(胡錦濤) 주석의 측근인 왕양(汪洋) 광둥(廣東) 성 서기(현 국무원 부총리)의 오른팔이던 원창(文强)을 부패 혐의로 사형시킨, 정치권의 화약고이기도 했다.

 

충칭에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대족석각(大足石刻)이 있다. ‘동방예술의 보배(东方艺术明珠)’라는 극찬을 받는 불교 석각으로 천년의 세월을 간직한 보물이다


▲ 충칭 세계문화유산 <대족석각>의 '육도윤회도


특히 보정(寶頂)석각은 남송 시대 당시 유행하던 불교의 밀종(密宗) 사상을 구현하기 위해 스승의 지시에 따라 조지봉(趙智) 70년이란 긴 세월 동안 조상(造像)으로 환생시킨 보기 드문 명작이다.

 

500m에 이르는 암벽에 새긴 수많은 석각 중에서 단연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은 육도윤회도(六道輪回圖). 인과응보를 교훈으로 윤회사상을 세속의 민중에게 일깨우고자 소승불교의 뜻이 잘 담겨 있다. 지름 2.7m 크기의 원형 석각으로 고통의 바다에서 헤매는 인간이 경계해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전륜왕(轉輪王)이 들고 있는 원판은 6등분으로 나누어 윗부분은 선도(善道)인 천도, 수라도, 인도를, 아랫부분은 악도(惡道)인 축생도, 아귀도, 지옥도를 배치했다. 극락세계와 지옥, 인간과 동물의 삶, 아수라와 아귀를 대칭으로 두고 정교하고 생생한 조각이 마치 살아있는 듯하다. 원판은 원 안의 원이 4개로 꾸며졌다. 한가운데 보살 옆에는 인간의 본성인 탐욕, 우둔, 분노를 상징하는 돼지, 비둘기, 뱀이 자리를 차지한다. 인간 세상에 자리를 차지한 네 명은 생로병사를 보여주고 동물 세상의 대표는 사자, 호랑이, 말이다. 가장 바깥 원에는 머리와 꼬리가 서로 다른 원통이 18개 있는데 머리는 내세, 꼬리는 전생을 드러내고 있다.

 

삶과 죽음, 선과 악을 직관적으로 보여준다. 여섯 개로 나뉜 띠에는 둥근 불감 안에 자리잡은 30존 보살의 크기가 점점 커지는 것이 마치 전륜왕이 광채를 내뿜는 듯 착각도 일으킨다. 죄짓고 살지 말라는 경계로 읽힌다. 육도윤회도의 백미는 원판 밖에 서 있다. 왼쪽에는 문관과 무관이 서 있는데 각각 거만과 난폭을 뜻하는 것으로 탐()을 상징한다. 오른쪽에는 여자와 원숭이가 서 있는데 바로 애()를 상징한다. 사람 닮은 원숭이는 손으로 음부를 가린 적나라한 모습으로 이 석각의 백미가 아닐 수 없다.

 

탐과 애, 두 욕망은 절제하기 어렵다.’고 했던가? 보시라이는 자신이 다스리던 왕국에 숨은 교훈을 통해 얻은 게 없었나 보다. 중국 최악의 정치스캔들이자 권력투쟁이기도 한 보시라이 사건은 이미 만천하에 드러났다. 보시라이는 국무원부총리를 역임한 혁명1세대 보이보(薄一波)의 아들이다. 그의 두 번째 부인이자 고의살인죄로 수감 중인 구카이라이(开来) 6·25전쟁에도 참전했던 구징성(谷景生)의 딸이다. 둘 다 중국의 금수저.

 

최근 사드(萨德, THAAD)로 중국과의 관계가 불편하다.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초한 쟁패의 칼춤 항장무검(項莊舞劒)을 인용하며 한국을 비판하고 있다. 미국의 칼날(사드)이 북한()을 겨눈 듯 하지만 의재패공(意在沛公), 사실 그 뜻은 중국(패공)을 향하고 있다는 인식이니 앞으로 중국과의 관계는 기나긴 인내(忍耐)가 필요해 보인다.

 

수교 24주년을 맞이한 두 나라는 보다 원숙한 교류관계로 들어설 시점이다. 사드 문제의 여파로 정치인들의 중국방문은 정지됐다. 그러나 다시 교류는 시작될 것이다. 손학규 전 대표도 정치 일선에 복귀한다는 소식이다. 한국의 정치인들이 육도윤회의 교훈을 모르는 중국 지도자와는 놀지(?) 말기를 당부한다. 수레가 뒤집혔던 길을 다시 밟고 가는 중도부철(重蹈覆)은 하지 말아야 한다.

 

최종명, 작가/ 13억 인과의 대화」 저자




댓글
  • Favicon of http://soulco.tistory.com BlogIcon 지성의 전당 안녕하세요.
    저는 지성의 전당 블로그와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데,
    윤회 글이 있어서 댓글을 남겨 보았습니다.
    제가 또 댓글을 달았다면 죄송합니다.
    인문학 도서인데,
    저자 진경님의 '불멸의 자각' 책을 추천해드리려고 합니다.
    '나는 누구인가?'와 죽음에 대한 책 중에서 가장 잘 나와 있습니다.
    책 내용 중 일부를 아래 글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제 블로그에 더 많은 내용이 있으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정보를 드리는 것뿐이니
    이 글이 불편하시다면 지우거나 무시하셔도 됩니다.
    ---

    인식할 수가 있는 ‘태어난 존재’에 대한 구성요소에는, 물질 육체와 그 육체를 생동감 있게 유지시키는 생명력과 이를 도구화해서 감각하고 지각하는, 의식과 정신으로 나눠 볼 수가 있을 겁니다.

    ‘태어난 존재’ 즉 물질 육체는 어느 시점에 이르러 역할을 다한 도구처럼 분해되고 소멸되어 사라지게 됩니다. 그리고 그 육체를 유지시키던 생명력은 마치 외부 대기에 섞이듯이 근본 생명에 합일 과정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그리고 육체와의 동일시와 비동일시 사이의 연결고리인 ‘의식’ 또한 소멸되어 버리는 것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에 보충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이러한 총체적 단절작용을 ‘죽음’으로 정의를 내리고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감각하고 지각하는 존재의 일부로서, 물질적인 부분은 결단코 동일한 육체로 환생할 수가 없으며,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의식’ 또한 동일한 의식으로 환생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정신은 모든 물질을 이루는 근간이자 전제조건으로서, 물질로서의 근본적 정체성, 즉 나타나고 사라짐의 작용에 의한 영향을 받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나타날 수도 없고, 사라질 수도 없으며, 태어날 수도 없고, 죽을 수도 없는 불멸성으로서, 모든 환생의 영역 너머에 있으므로 어떠한 환생의 영향도 받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이것은 정신에 대한 부정할 수가 없는 사실이자 실체로서, ‘있는 그대로’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본체에 의한 작용과정으로써 모든 창조와 소멸이 일어나는데, 누가 태어나고 누가 죽는다는 것입니까? 누가 동일한 의식으로 환생을 하고 누가 동일한 의식으로 윤회를 합니까?

    정신은 물질을 이루는 근간으로서의 의식조차 너머의 ‘본체’라 말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윤회의 영역 내에 있는 원인과 결과, 카르마, 운명이라는 개념 즉 모든 작용을 ‘본체’로부터 발현되고 비추어진 것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자기 자신을 태어난 ‘한 사람’, 즉 육신과의 동일성으로 비추어진 ‘지금의 나’로 여기며 ‘자유의지’를 가진 존재로 착각을 한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한 사람’은 스스로 자율의지를 갖고서, 스스로 결정하고 스스로 행동한다고 믿고 있지만 태어나고 늙어지고 병들어지고 고통 받고 죽어지는, 모든 일련의 과정을 들여다보면 어느 것 하나 스스로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책임을 외면하기 위해 카르마라는 거짓된 원인과 결과를 받아들이며, 더 나아가 거짓된 환생을 받아들이며, 이 과정에서 도출되는 거짓된 속박, 즉 번뇌와 구속으로부터 벗어나고자 환영 속의 해탈을 꿈꾸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 저는 ‘나는 누구이며 무엇이다’라는 거짓된 자기견해 속의 환생과 윤회는, 꿈일 수밖에 없다는 것을 자각하고 있습니다. 더불어서 ‘누구이며 무엇이다’라는 정의를 내리려면 반드시 비교 대상이 남아 있어야 하며, 대상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는 그 어떠한 자율성을 가졌다 할지라도, ‘그’는 꿈속의 꿈일 뿐이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아무리 뚜렷하고 명백하다 할지라도 ‘나뉨과 분리’는 실체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저는 ‘나’에 대한 그릇되고 거짓된 견해만을 바로잡았을 뿐입니다.

    https://blog.naver.com/ecenter2018
    2018.12.06 20:15 신고
댓글쓰기 폼
Total
1,725,035
Today
26
Yesterday
151
+ daumblog, 1,100,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