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차마고도-미라산 고개


티베트 린즈의 중심이자 군사도시인 바이八一를 출발해 궁부장다工布江达로 가는 길. 하늘도 구름도 멈춘 듯한 티베트. 다시 5013m 미라산米拉山 고개에서 잠시 멈춘다. 바람이 부는 곳 어디에나 다르초는 세차게 흔들린다.



차마고도-민가 체험


미라산 고개를 지나 318번 국도를 따라 서진하면 르둬日多 마을에 도착한다. 모주궁카墨竹工卡를 향해 가다가 민가체험을 한다. 쑤여우차와 칭커주, 감자 등을 마시고 먹으며 티베트 풍습을 느낀다. 자신만의 나무 찻잔을 가지고 평생 쑤여우차를 마신다. 쑤여우차야 말고 야크지방과 푸얼차, 옌징소금의 환상적 궁합이다. 차마고도의 향기를 맛 본다.



차마고도-라싸로 가는 길

이제 라싸로 가는 길이다. 318번 국도를 따라 줄곧 서쪽으로 달려왔다. 먹구름이 몰려오는데도 햇살이 비치더니 라싸로 들어가는 다리를 건너는데 쌍무지개가 떴다. 이 무슨 거창한 환영이란 말인가. 차마고도를 따라 라싸로 들어온 단체여행객이라고 지역신문에 보도됐다는데 정말 감개무량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694,023
Today
149
Yesterday
258
+ daumblog, 1,100,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