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휘주고성 근처 야시장에서 길거리 가수의 노래를 듣는다. 왕페이를 너무도 좋아하는 우리 일행이 만든 즉석 무대라고나 할까. 술 한잔에 취해 듣는 중국 노래는 참 좋다. 가사 다 몰라도 리듬에 따라 그냥 흥에 겨워 들으면 된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713,414
Today
119
Yesterday
168
+ daumblog, 1,100,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