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건수建水 고성에는 운남의 천안문이라 불리는 조양루朝阳楼가 있습니다. 원래 이름은 영휘문迎晖门이며 높이가 24.5m에 이르는 웅장한 건축물로 건수의 상징이라 할 정도로 유명합니다. 고성 안에서 조양루를 향해 가면 당나라 서예가로 초서의 대가인 장욱张旭의 글자에서 따온 비운류운飞霞流云이 펼쳐집니다. 햇살을 머금어 더욱 짙은 서향이 풍깁니다. 


앞쪽에는 청나라 서예가 도일탁涂日卓의 직경 2m나 되는 대형 편액 웅진동남雄镇东南이 붙어 있습니다. 4글자 중 하나는 나중에 떨어져 다시 써붙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건수 사람들은 '조양루에는 살아있는 3마리 용이 죽은 뱀 사이에 있다.'는 말로 애석함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4개 글자 중 떨어진 게 어떤 것일까요? ㅎㅎ 


조양루 편액 글자는 건륭제 때 탐화(과거에서 3등으로 급제)에 급제한 왕문치王文治 임안지부 임명 후 쓴 것입니다. 건수의 옛 이름이 임안临安입니다. 북경 천안문이 2층인데 비해 3층의 조양루가 명나라 때인 1389년에 먼저 건축(천안문은 1417년)된 것도 건수 사람들의 자부심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