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신선거 등산에서 가장 기대되는 남천교, 멀리서 보면 아찔한 자태를 뽐내고 있지만 가까이 가면 그다지 무섭다는 생각은 들지 않아서 좋습니다. 남천교에 오니 살짝 비가 뿌리기 시작해서 기온이 약간 떨어졌습니다. 절벽 아래로 왕복하는 케이블카가 오늘따라 유난히 깨끗해 보이기도 합니다. 다리를 건너는 대신에 도르레로 한방에 날아가는 게 생겨도 저는 안 탑니다. 아마 등산회원 중에서는 타실 분 많으실 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남천교에서 바라보는 사방팔방은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습니다. 최고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