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설두산 하산 길에는 모노레일과 만납니다. 천천히 이동하는 모노레일을 따라 초록의 자연을 즐깁니다. 약간 가파른 길을 오르면 설두산 최고의 절경인 천장암 폭포와 만납니다. 시원한 물줄기가 뻗어나오는 소리가 귀를 따갑게 합니다. 멀리서 보면 폭포 사이를 오고가는 케이블카가 등장합니다. 다시 케이블카를 타고 산 위로 올라갑니다. 산 위에서 보는 천장암 폭포는 아찔할 정도로 무섭습니다. 낭떠러지를 따라 폭포 속으로 끌려갈 지도 모를 공포가 생길 지도 모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