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장제스蒋介石의 고향 거리는 평화롭습니다. 거리를 천천히 걸으며 시안사변西安事变 (1936.12.12)의 장쉐량张学良은 인생을 되살려봅니다. 평생 돌봐주던 자오이디赵一荻 여사나 은밀한 연인이던 쑹메이링宋美龄과의 만남도 생각해봤습니다. 장제스의 부인이 된 쑹메이링은 106세까지 살기도 했습니다. 물론 장쉐량도 103세까지 장수했습니다. 50년이 넘는 구금생활, 담배와 아편에 술까지 마시던 그가 100세를 넘겨 살았다니 신기합니다. 


장씨고향 마을 가운데에는 송씨 3자매 (쑹아이링宋霭龄, 쑹칭링宋庆龄, 쑹메이링宋美龄) 조각상이 있습니다. 첫째는 공자 75대손 쿵샹시孔祥熙, 둘째는 쑹칭링은 국부인 쑨원孙文, 막내는 장제스랑 결혼했으니 대단한 집안입니다. 1997년에 방영된 영화 <송가황조宋家皇朝>는 "돈과 나라와 권력을 각각 사랑했던 세 자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3남3녀를 둔 그녀들의 아버지 쑹자수宋嘉树는 하이난海南 원창文昌 출신으로 상해와 항주에서 큰 돈을 법니다. 그가 거부가 될 수 있었던 사업은 <성경>을 중국어로 번역 출판한 일입니다. 떼돈을 벌 수 있었던 타이밍과 형세를 읽는 눈이 있었고 선교사에 눈에 들어 미국 생활을 했다는 것이 큰 행운이었습니다. 그 덕분에 자매가 황후의 반열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