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번 중원문화여행에는 아바타인 낙타를 데리고 다녔다. 실크로드의 상징이자 운송수단인 낙타는 병마용兵马俑 앞에 서니 더욱 믿음직스럽고 적절한 모습을 연출했다. 1호갱은 38줄의 전차와 보병군단을 드러내고 있다. 2천년의 세월을 거쳐 드러났기에 온통 상처투성이인 병마용을 다시 복원하기 위한 작업이 진행 중이다. 온전히 다 맞추긴 어려워도 대체로 형상이 그대로 드러나는 녀석을 다시 보여주고 있다. 가까이 보면 세월의 풍파를 견딘 사람처럼 정겹고도 존경스럽다. 

이어서 3호갱으로 들어갔다.  1호갱과는 25m 떨어졌고 2호갱과는 120m 떨어진 곳에 위치하는 1호갱 곁방 개념의 갱이자 차마방车马房이다. 또한 출토된 명마용은 68개로 지휘부였다고 분석된다. 3호갱에 올 때마다 느끼지만 마차의 자태에 감동한다. 또한 사라진 무기를 잡고 있던 병마용의 양 손에 가끔 흥분되기도 한다. 그냥 흙으로 보지 말고 역사로 살피고 문화로 접근하면 분명 감동의 눈물을 쏟아낼 것이다. 병마용은 그렇게 세계사적 유물로 손색이 없다. 

중원문화여행 일정 http://youyue.co.kr/1269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714,478
Today
25
Yesterday
180
+ daumblog, 1,100,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