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행은 의식주를 별다르게 해결하는 행위이기도 하다. 옷은 챙겨가고 호텔에서 매일 잠을 잔다. 여행이 이어지고 힘도 생기려면 먹어야 한다. 혼자 배낭을 메고 여행을 가면 ()’ 때문에 가장 난감하다. 더구나 중국은 여럿이서 요리를 나눠 먹는 원탁에 익숙하다. 최근 중국 민란의 흔적을 찾아 나 홀로취재여행을 다녀왔다. 주희(朱熹)는 『집주(集注)』에 아침은 옹, 저녁은 손(朝曰饔, 夕曰飧)’이라 남겼다. 옹손(饔飧)마다 수저의 친구는 풍부한 국수였다.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703,950
Today
62
Yesterday
173
+ daumblog, 1,100,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