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동티베트 6.3 - 2 파랑산고개

청성산에서 점심 먹고 쓰구냥산으로 향한다. 수 많은 터널을 지나 구비구비 돌고돌아 가는 산길이다. 비가 내리고 곳곳에 산에서 떨어진 돌들이 굴러다닌다. 

해발 4200미터 파랑산 고개에 이르니 눈발이 휘날린다. 온도는 1도 전후다. 인증한다고 눈 내린 파랑산에서 한기를 느씬다. 내려가는 길도 장난이 아니다. 운무까지 섞여 하나도 보이질 않아도 우리는 티베트 땅으로 들어가는 줄 느낀다.

쓰구냥산에 도착해 찾은 객잔이 참 좋다. 달라이라마 6세의 이름인 창양仓央 객잔이다. 저녁은 야크탕궈牦牛汤锅에 버섯, 채소 등을 넣고 먹었다. 송이주를 살짝 함께...약간의 몸살 기운이다. 땀 무지 내고 잔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718,916
Today
148
Yesterday
169
+ daumblog, 1,100,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