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가위 연휴 기간 인천 송도에 있는 흥륜사를 찾았습니다. 늦은오후 노을이 지고 있고 어스름이 내리는데 사원의 분위기는 매우 특이한 느낌이 듭니다. 사원 앞에 앉은 좌불은 한몸으로 산을 향해, 또 바다를 향해 있습니다. 멀리 송도신도시에 건설 중인 건물 모습도 보입니다.

단아한 대웅전 모습도 보이고 뒷쪽 산능선에 아기자기한 모양의 불상들이 있습니다. 간혹 중국공예품 가게에서 보던 모양이 비슷해서 놀랐는데, 동자승 얼굴을 한 녀석들이 아주 귀엽습니다. 건물 처마와 풍경 모습이 그림처럼 자리잡고 있기도 합니다. 아들과 조카가 함께 따라 왔는데 이제 어느덧 의젓한 모습입니다.

흥륜사를 내려오는 길에 가로등 아래 긴 그림자는 아들과 어깨동무로 찍은 것인데 이제 훌쩍 커버려 누가누구인지도 알 수 없습니다. 자동차 조명에 갑자기 확 켜지자 재미난 그림자고 생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서 바라본 좌불 너머 송도신도시의 모습이 보입니다. 이렇듯 신도시와 바다를 바라볼 수 있는 위치이니 아주 명당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서 바라본 인천대교 모습입니다. 붉은 노을이 구름을 벗어나 멋지게 출현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 대웅전입니다. 아담하고 단아한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서 아들입니다. 바다와 대교를 배경으로 하니 멋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서 대웅전 처마 아래에 걸린 풍경 소리가 그리 크지는 않지만 정감이 있습니다. 나뭇가지와 멀린 도시의 배경이 잘 어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 대웅전의 지붕인데 아래에 이어진 와당이 부드러운 동선을 따라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서 조카가 향 하나를 들고 서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 있는 동자승 인형. 아주 조그마하지만 귀엽고도 의젓해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 있는 동자승 인형들. 불경을 읽으며 앉은 모습입니다. 사실 아주 작은 인형들이라 사람 눈에 잘 보이지는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 대중전에 있는 용문양입니다. 여의주를 물고 있는 모습이 단청과 잘 어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 동자승 인형들입니다. 불경만 읽는 줄 알았는데 이렇게 누워서 여유를 부리기도 하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서 본 불상인데 하얀 옷을 입고 있는 모습에 안에는 동상인데 드물게 보는 형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서 한 구석에 있는 조각상입니다. 꽤 이해하기 힘든 인물입니다. 불교적인 느낌이 아니라 다소 도교적인 분위기를 풍기는데 사실 잘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 밤이 아주 깊었습니다. 송도신도시 건물들이 불을 켰습니다. 신도시에 건물들이 다 들어서면 아마 장관을 이룰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 대웅전에도 밤이 깊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서 바라본 인천대교의 야경입니다. 앞으로 바다와 대교의 야경이 멋진 좋은 관람 장소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에서 내려오는 길에 가로등 불빛에 어깨를 나란히 하고 아들과 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륜사 주차장에서 갑자기 자동차 조명이 켜지면서 셔터를 동시에 눌렀더니 이 모양의 사진이 나왔습니다. 재미있습니다.

흥륜사는 고려시대에 건축된 사원으로 청량사라 불리다가 대부분 파손됐던 것을 최근에 다시 세우면서 그 이름이 바뀐 것이라 합니다. 600여 년 전 인천 앞바다를 바라보며 세운 사원이었던 것인데 지금은 신도시와 대교가 바다 위에 세워졌으니 세월일지, 자본일지 야속해보이지만 그래도 멋진 야경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719,495
Today
65
Yesterday
170
+ daumblog, 1,100,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