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달 동안 한겨레신문사에서 방송프로그램 녹화를 하면서
하루에도 몇번씩 5층 옥상, 사실 흡연실에 가깝습니다.
가을이 되면서 멋진 모습이 연출되기 시작하더군요~

나무들이 서서히 옷을 벗으며, 점점 연한 빛깔로 변해가는 모습이 참으로 낭만적입니다.
건물을 타고 오르는 넝쿨이 힘껏 자라 온통 다 덮을 수 있으려나 모르겠네요.

저 뻗은 넝쿨처럼 개혁과 진보의 대변지이자 국민주주 언론의 상징이
MB정권이 들어서면서 힘든 역경을 이겨내는 이미지로 변화해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이 좀더 파랗고 맑은 모습이었더라면 더욱 좋았을 것을.
마치 한겨레의 오늘을 보는 것 같아 아쉽기도 합니다.
검붉은 낙엽들이 창문을 덮고, 더 힘차게 솟아오르길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나무의 잎인지 모르겠으나,
침엽의 날카로운 모양새가 한겨레 기자들의 예리한 붓으로 연상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부터 저렇게 힘껏 타고 올랐는지,
아마도 한겨레의 역사만큼은 됐으리라 봅니다.
바닥부터 차 올라 어디까지 오르려는지,
어떤 영양분이 더, 햇살도 도와줘야 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이 가서 봐도 벌써 가을 한복판에 선 느낌입니다.
추운 겨울 잘 버티고, 그 힘으로 새봄에는 더 높이 날아오르기를 바래요!
아니 더 단단하게 뿌리 박고, 그 힘으로 촉촉하게 회백색의 건물에게 온기를 던져주길 바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겨레신문사의 하니TV는 제 관심사인 중국에 관한 기획 특집 프로그램을 만들더군요!
<신중국 60년, 기억과 미래> 앞에서 한장 찰칵~
아~ 저 사진 중 상하이 둥팡밍주(东方明珠)를 비롯 몇 장의 사진은 제가 제공한 것이지요!

신중국60년,기억과미래 동영상보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