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중국문화여행 설두산1


장개석의 고향 시커우溪口의 거리는 중화민국 시대 풍물이 많습니다. 민국 시대 사람들 모습을 재현하고 있습니다. 이 지방 특산인 토란이 거리 곳곳에 즐비한데 담백한 고구마 맛이 나며 영양가도 좋습니다. 시커우에서 가장 흔한 과자인 천층병千层饼도 눈길을 끄는데 토란가루와 바다이끼 등을 원료로 밀가루 반죽을 화덕에 넣고 굽는 과자입니다. 


총통 장개석 고향 집 건물에는 두 마리 용이 넘실거리고 벽마다 관우처럼 용장이 조각된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특히 조상 신위가 모셔져 있는 고거의 보본당报本堂 지붕 위에 있는 쌍용창주双龙抢珠와 삼성고조三星高照를 보고 정말 감동이었습니다. 두 마리 용이 구슬을 가지고 노는 것은 베이징 고궁이나 공자 사당에서나 어울리는 황제의 위상인데다가 중국인들이 가장 선망의 대상인 복, 녹, 수 삼성의 신이 나란히 빛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 여행에서 가장 흥미로운 장면이라 할 수 있습니다. 


"寓理帅气" 편액은 이 끔찍하게 아낀 장자 장경국 40세 생일에 써준 문구로 「맹자」에 나오는데 "이치를 마음에 품어 통솔의 기상을 펼치라"는 뜻....


무엇보다 장개석의 부인 송미령과 두 언니와 함께 서 있는 조각상이 반가웠습니다. <중국인이야기> 4편에 송미령과 장학량의 ‘풀리지 않는 삼각관계’가 떠올라 인증 샷도 하나 찍었습니다. 장개석 닮은 사람이 많아서 놀라기도 했습니다. 


오후에는 설두산등산대회에 참가했습니다. 중국사람들도 참 많이 참가한 한중 친선대회. 이 지방 무형문화재인 용춤 공연과 ‘모리화茉莉花’ 노래를 부르는 여가수의 열창도 좋았습니다. 쉽게 보기 힘든 중국악기인 얼후二胡, 피파琵琶, 구정古筝, 디즈笛子를 본 것도 즐거웠습니다. 더운 날씨였지만 모두 설두산의 폭포를 향해 열심히 걷기 시작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