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6년 4월 귀주와 계림에 있는 소수민족 마을 13곳을 답사하는 문화여행을 인솔했습니다. 귀주에 이어 계림 인솔 모습이 담긴 사진입니다.


귀주와 계림(광서 서북부)을 가르는 산을 넘어 가면 용척 다랑논이 많습니다. 장족마을 평안촌으로 들어가 멋진 다랑논을 감사합니다. 운무가 많아 안타까웠는데 하늘이 도와 화창한 하늘을 30분 정도 열어준 기적이 일어납니다. 









평안촌 골목은 공예품과 각종 토산품을 파는 가게가 있습니다. 한 찻집으로 들어가 시음을 즐기고 현지에서 말린 차를 모두 샀습니다. 평안촌 홍차인데 제가 제일 좋아하는 기문홍차에 비해 절대 수준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계림에 물난리가 나고 단수가 돼 예약한 민박집에서 잘 수 없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난장판을 예상했지만 우리가 도착하기 전날까지 모든 상황 종료! 오죽하면 보배엄마가 모두 한국 가셔서 로또 사시라고 농담했을까? 후후후 여행은 운도 따라야 즐겁습니다. 그래서 멋진 대나무 배 타고 위룽허를 주유하고 있습니다. 





양숴 서가 앞에서 모두 모여 사진도 찍습니다. 그리고 <인상류싼제> 공연을 보러 갑니다. 그런데 가면 갈수록 공연 품질이 떨어지고 관중은 난장판이고 분위기 산만하고 그러네요. 이거 보려고 손꼽아 기다렸던 일행도 다소 실망스러웠다는...






문묘와 무묘가 함께 있는 궁청을 지나 이번 여행의 마지막을 장식한 황야오 고진에 이르렀습니다. 정말 인상적이고 독특하고 그래서 한 일주일 머물러도 좋을 마을입니다. 나름대로 고풍스럽고 또 나름대로 적절하게 문화와 상업이 공유하고 있어서 심심하지 않습니다. 비가 오더니 우리가 저녁 먹을 시간에는 조용히 개이니 이 또한 축복이었지요. 이번 여행은 완벽하게 하늘이 도와 준 문화여행이었습니다. 









다시 양숴로 돌아와 상공산에서 멋진 계림산수갑천하를 즐기고 있습니다. 저는 올 때마다 운무가 좀 끼어서 아쉽기도 하고 또 활짝 맑은 날 모습을 기대했는데 또 운무라 서운했습니다. 그런데 처음 오신 분들은 모두 장관 앞에서 기분이 좋아보입니다. 







귀주와 계림을 잇는 문화여행이 모두 끝났습니다. 이 코스 그대로, 내년 2017년에도 진행하려고 합니다. 정말 최고의 여행이라고 강추합니다. 인원 12명이 딱 좋더군요! 



2017년 4월 8일 출발, [10박11일] 귀주-계림 민족문화여행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