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휘고촌락 노촌卢村은 치산촌雉山村이라고도 부른다. 치雉, 꿩이 많아서 그럴까? 화려하고 아름다운 목조루木雕楼가 남아있다. 마을을 따라 한가롭게 거닐다가 한 꼬마 아가씨랑 만났다. 수줍은 듯 말 없이 뒷걸음치며 돌아가는 모습이 귀엽다. 마을의 관저인 사제당思济堂을 비롯해 집집마다 그 윤곽이 있지만 문화대혁명 당시 많이 훼손돼 아쉽다. 마을 하천을 따라 나오는데 아치형의 다리가 인상적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