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살포시 앉은 학을 새긴 대문차마고도 마방 저택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14> 칠채 윈난 인문풍광 동연화촌

 

윈난 남부의 푸얼차(普洱茶) 수천km 떨어진 티베트에 전달됐다. 차마고도(茶馬古道) 멀고도 험했다. 윈난의 약칭을 (), 티베트의 약칭을 ()이라 한다. 당나라 이후 교역로로 자리잡은 전장고도는 다큐멘터리에서 마지막 마방으로 끝맺을 때까지 오랜 세월을 버텼다. 거의 3개월 걸렸지만 국도로 이틀도 걸리지 않는다. 이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길, 그 흔적은 찾기 어렵다. 길 위에 흘리던 피와 땀도, 마방도 사라졌다. 마방이 살던 차마고진을 찾으면 옛날의 영화를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다.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