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령토가 나는 마을, 도자기 발원지에서 보낸 하룻밤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33> 장시 ① 징더전과 야오리고진


상하이에서 징더전(景德鎭)까지 고속철로 4시간이면 도착한다. 도자기로 유명한 도시는 꽤 많지만, ‘세계에 알려진자도(瓷都)는 징더전이 유일하다. 장시 동북에 위치하며 중국에서 가장 넓은 담수호인 포양호(鄱陽)와 가깝다. 장강과도 연결돼 물류도 유리하다. 명청 시대부터 20세기 민국시대에 이르기까지 4대 명진(名鎭)으로 불렸다. 도자기 덕분이다. 포산진, 한커우진, 주산진은 모두 시로 승격되거나 편입되면서 을 뗐다. 징더전만 세 글자 시로 남았다. 북송 진종 때 도자기를 조정에 헌납했다. 바닥에 경덕연제(景德年制)’라고 새겼다. 황제 연호만 그냥 쓸 수 없었으리라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