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구려 장수왕의 유지가 담긴 광개토대왕비의 명령을 따르지 못하다니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39> 중국 속 한민족 문화 ③ 지안 고구려 흔적과 송강하 표류

 

단둥에서 지안(集安)을 잇는 단지선(丹集綫) 달린다. 콴덴(寬甸)을 가로질러 훈강구대교(渾江口大橋)에 이르러 훈강 표지석이 나오자 잠시 정차한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주몽은 부여에서 훈강인 비류(沸流)를 따라 남하한다. 개국 도읍지 홀본(忽本)은 이곳에서 북쪽으로 약 100km 떨어져 있다. 대교를 건너면 지안이다. 랴오닝에서 지린으로 성()이 변경된다. 도로도 지단선(集丹綫)이 된다. 강렬한 햇볕이 강물을 끓이는 듯하다. 비류는 그냥 단순한 강이 아니다. 가슴을 용광로처럼 지피는 힘이 있다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