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갈량의 천하를 삼분하는 계책을 얻은 삼고초려현장, 그저 소설일 뿐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42> 후베이 ② 샹양 고융중과 징저우 관우사, 관제묘


우한에서 서북쪽 약 330km 거리에 위치한 샹양(襄陽)으로 간다. 시내로 장강의 최대 지류인 한강이 흐른다. 강 남쪽 워룽진(臥龍)에 삼국시대 제갈량이 살았다. 200311월 제갈량의 호인 와룡으로 마을 이름을 변경했다. 원래 니쭈이(泥嘴)였다. 룽중촌(隆中村)도 있는데 주로 주민이 거주한다. 조금 떨어진 곳에 5A급 관광지인 고융중(隆中)이 있다. 안으로 들어서니 석패방이 나타난다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