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날아가는 새의 등을 밟고 뛰어가는 , 중국 여행의 상징이 되다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45> 간쑤 남부와 칭하이 동부 란저우와 병령사석굴

 

간저우(甘州)와 쑤저우(肅州)가 간쑤가 됐다. 전라도와 경상도처럼. 간저우와 쑤저우는 지금의 장예(張掖)와 주췐(酒泉)이다. 두 도시는 실크로드인 하서주랑(河西走廊)의 서쪽 끝자락에 위치한다. 간쑤성은 이탈리아 반도처럼 길게 뻗었다. 수도는 동쪽에 위치한 란저우(蘭州). 기원전 86년 한나라 소제(昭帝)는 금성현(金城縣)이라 했다. 583년 수문제(隋文帝)가 남쪽에 위치한 조란산()의 방어 기능을 고려해 지명을 고쳤다. 란저우는 하서주랑을 지나 장안(長安)’으로 가는 길목이었다. 그리고 황하가 지나간다


{계속}



728x9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