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금색 은색 피는 청해호 초원, 원자폭탄 수소폭탄 실험장이었다니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47> 간쑤 남부와 칭하이 동부 ③ 황중과 청해호

 

원나라 말기인 1357, 칭하이성에서 티베트 승려이자 천재 학자가 태어났다. 7살에 계율을 맹세하는 사미계(沙彌戒) 받고 16살에 라싸로 갔다. 티베트의 중심에서 여러 종파의 고승에게 사사하고 정진을 거듭해 일가를 이룬다. 그는 종교개혁을 부르짖었으며 겔룩빠를 창시했다. 법명은 지혜롭다는 뜻을 지닌 롭상닥빠(Lobsang Drakpa), 보통 쫑카빠(ཙོང་ཁ་པ་, 宗喀巴) 대사라 부른다. (pa) 사람이란 뜻이며 쫑카(Tsongkha) 지명이다. 쫑카에서 사람이란 말이다. 칭하이성 수도 시닝에서 서남쪽으로 30km 떨어진 황중(湟中) 티베트 말로 쫑카다.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