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중국 5번째 직할시 카슈가르?

 

읽고 싶은 책이 많았다. 부인이 메모지를 건네며 생필품을 오라고 심부름을 시켰다. 책을 잔뜩 들고 돌아왔다. 부인은 뒷면에 목록이 적힌 사실을 몰랐다. 얼마 둘은 이혼했다. 푸단대학교 정치경제학과 교수 시절 왕후닝의 숨겨진 일화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