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류를 가장한 파격, 풍류에 몰두한 당송팔대가 구양수를 지적하다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56> 장쑤 ② 양저우 수서호와 대명사, 최치원기념관과 개원


사실 양자강이란 강은 없다. 장강의 별칭이란 말도 어쩌면 틀렸다. 양저우를 지나는 구간을 부른다고 하지만, 그런 지명은 없다. 물산이 풍부한 장강삼각주의 역사문화 도시로 장강과 대운하가 교차한다. 한나라 시대에는 장강과 회수의 물이 모두 모인다 강도(江都)였다. 1952년에 시작한 남수북조(南水北), 남방의 물을 북방으로 끌어가는 사업의 발원지 하나다. 전대에 돈을 가득 넣고 학을 타고 양주로 가고 싶다 은운의 글이 생각난다. 돈과 명예, 장수를 상징하는 양주지학(州之) 땅으로 간다


{계속}



728x9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