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당나라의 마지막 혈육, 낙엽이 떨어져 뿌리로 돌아가듯 휘주 상인의 조상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68> 휘주 문화 ④ 황산시 둔계, 이현 서체


서쪽에서 횡강(横江)과 율수(率水)가 흘러온다. 신안강(新安江)과 만나 동쪽으로 흐른다. 세 강의 교차 지점에 둔계(屯溪)가 있다. 예로부터 동서남북 어디로도 연결되는 사통팔달이었다. 자연스레 상업이 꽃피던 휘주 문화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 1988년에 안후이 남부 3개의 구(区)와 4개의 현(县)을 묶어 황산시가 됐다. 둔계구에 시 정부가 위치한다. 여기에 라오제(老街)
가 있어 휘주 문화의 흔적을 엿볼 수 있다.

 

{계속}

 

 

댓글
  • 자연과사람 잘 보고 갑니다 ^^
    저희 블로그도 들러주세요 ^^
    오늘하루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21.07.01 14:2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