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소의 심장 같은 휘주 마을 호반, 야경에 취해 이백의 권주가를 읊으며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69> 휘주 문화 ⑤ 이현 노촌과 굉촌

 

드라마 “휘주여인(徽州女人)”이라고 있다. 청나라 말기 휘주를 주름잡던 상인인 정씨(程氏) 가문에 시집온 다섯 여인의 애절한 삶이 줄거리로 2007년에 방영됐다. 황산시 이현(黟县)의 노촌(卢村)이 촬영지다. 실제로도 노촌의 상인을 주인공으로 한다. 청나라 도광제 시대 휘주 갑부이자 염상인 노방섭(卢帮燮)이다. 10세기 후반 오대십국의 남당(南唐) 말년, 노씨 조상이 이주했다. 33대손 노방섭은 부인과 첩을 여럿 둘 정도로 재력과 위세가 등등했다.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