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강남 수향에 신화와 과학이 만나고, 가족을 살리기 위해 이름을 바꾸다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75> 강남 수향 ① 루즈, 퉁리

 

진시황이 천하를 통일한 후 도처의 신기한 동물을 모아 금수원(禽獸園)을 지었다. 어느 날 황제가 세상에서 유일무이한 동물을 보고 싶어 했다. 결국 고민 끝에 이종 교배를 단행했다. 몇 년 후 야생 소가 암수 한 쌍을 잉태했다. 코뿔소의 뿔, 사자의 몸, 용의 등, 곰의 손, 물고기의 비늘, 소의 꼬리를 지녔다. 뿔이 하나였고 중앙에 단정하다는 뜻으로 각단(角端)이라 이름을 짓고 보고를 했다. 크게 기뻐한 황제가 7획의 각에서 뿔 하나를 뗐다. 6획의 녹(甪)이 됐다. 신화 속 동물 녹단이 탄생했다. 오로지 하나의 마음으로 불편부당하지 않은 통치라는 상징으로 발전했다. 고궁 중화전(中和殿) 보좌 옆에 녹단 한 쌍이 앉아 있다. 황제 거처에 자주 등단한다. 역대 황실의 애완용이었다.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