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중국 샤오싱에 있는 루쉰고거 뒷편에는 '붓으로 그린 풍경'이란 뜻의 비샤펑징위엔(笔下风情园)이 있고 이 지방 결혼 풍속을 보여주는 작은 공간이 있다. 중국에서 옛부터 내려오던 3대 술 중 하나인 황주에는 '딸의 혼인'과 관련된 재미난 유래가 있다. 옆에 붙은 건물로 들어서니 항아리에 뉘얼저우(女儿酒)이라 적혀있다.

뉘얼=딸

바로 항아리에 꽃이나 예쁜 그림을 새긴다고 해 화댜오저우(花雕酒)라고도 부르는 샤오싱의 유명한 황주(黄酒)를 말한다. 항아리마다 꽃을 새겨 조각했는데 이것에는 재미있는 전설이 있다.

동영상을 보고 글을 읽어보자!



옛날 샤오싱에 한 재봉사(裁缝师)가 있었는데 아내가 임신을 하자 아들을 낳으면 축하하려고 항아리에 술을 담갔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딸이 태어나자 실망해 화가 난 재봉사는 계수나무 아래에 항아리를 묻어버렸던 것이다. 총명한 딸은 자라면서 아버지로부터 재봉기술을 배웠는데 그 기술이 빼어났기에 가게가 날로 번창했다. 

점점 딸의 재주를 귀하게 여기던 재봉사는 자신의 제자와 결혼을 하게 된 날 매우 기뻐했는데 그동안 까맣게 잊고 있던 항아리가 생각났다. 술을 퍼내 손님들에게 접대하니 술 빛깔이 짙고(色浓), 향기가 코를 찌르며(香气扑鼻), 맛 또한 기가 막히게(味醇) 좋았다. 그래서 이 술을 뉘얼홍(女儿红) 또는 뉘얼저우라 불렀다고 한다. 이것이 소문이 나니 너도나도 딸을 낳으면 술을 담그게 됐다고 한다. 아들을 낳으면 또한 술을 담그니 '좡위엔홍(状元红)'이라 불렀다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샤오싱 루쉰고거 뒷편 수상무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속청의 결혼의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주를 담는 술항아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주를 담는 술항아리 전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