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샤오싱 루쉰 고향에서 나와, 루쉰루와 만나 다시 서쪽으로 약간 걸어가면 창챠오즈제(仓桥直街)가 나온다. 이곳은 2003년 유네스코(联合国教科文组织)가 시상한 아시아 지역 ‘문화유산보호 우수상’을 받을 정도로 강남의 정서, 물의 향기가 물씬 풍긴다.

거리 이름답게 남북으로 약 1킬로미터 정도 좁은 직선 길이다. 좌우로 2층 구조의 집 1층은 대부분 골동품이나 특산품을 파는 가게들이다. 홍등이 걸려 있고 상호가 적힌 깃발들이 날리고 있다. 이색적인 분위기의 거리를 알록달록한 비옷을 입고 자전거를 타고 가는 사람들이 빠르게 지나다닌다. 한산한 거리이다.

이 거리에서 왼편으로 좁은 골목으로 접어드니 하천이 흐르고 있다. 이 하천은 샤오싱의 진후(鉴湖)의 물이 흘러 디귿 자로 흐른다. 대쪽을 엮고 흑색을 칠한 덮개를 배에 장착한 독특한 형태의 배인 우펑선(乌篷船)이 떠다닌다. 물이 많은 샤오싱의 교통수단이지만 지금은 관광상품으로 자리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챠오즈제 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챠오즈제 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챠오즈제 거리, 우산 쓰고 자전거를 타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챠오즈제 거리 옆 하천의 우펑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챠오즈제 거리

공유하기 링크
TAG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