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중국발품취재 영상 - 항저우 편 (2) : 백사전의 전설 '단교잔설'

항저우 십경은 남송 시대 정한 것으로 구(旧)십경이라 하고 최근 무수히 다양한 컨셉트로 정한 것들은 모두 신(新)십경이라 칭한다. 십경은 봄여름가을겨울이 다 있고, 낮과 밤 사이가 다 있으니 어찌 다 볼 수 있을까. 하지만 시후에서 적어도 10개의 감동이야 없을까 싶었다.

시후는 하나의 동그란 원과 같다. 오른쪽 산책로를 따라 걸어가니 돤챠오(断桥) 위를 사람들이 넘어가고 있다. 십경 중 ‘단교잔설(断桥残雪)’로 알려진 곳이다. ‘청호(晴湖)는 우호(雨湖)만 못하고,우호는 월호(月湖)만 못하고,월호는 설호(雪湖)만 못하다’고 했다. 이 구름다리에 덜 녹은 눈이 쌓인 모습에 감탄한 것이다. 아쉽게 지금은 겨울이 아니다.

하지만, 이 구름다리는 중국의 유명한 소설이며 경극이기도 한 백사전의 두 주인공, 여인의 탈을 쓴 뱀인 백낭자와 허선의 만남이 이뤄진 전설이 녹아있는 곳이기도 하다. 유유자적 하면서도 활발한 사람들의 모습이 정말 아름답다. 서서히 항저우 호반에 취하기 시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저우 단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저우 단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저우 단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저우 단교 옆에 세워진 자전거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