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방송영상/영상차이나

장족 따선생과의 즐거운 만남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2008.07.20 19:17



우리 일행 중 한명이 우연히 쌈예사원(桑耶寺)이 있는 곳인 짜낭(扎囊)의 건설공사를 담당하는 간부인 따(达) 선생과 친해졌다.


그래서 우리 모두 따 선생이 초대한 저녁과 술자리에 초대됐다.

 

숙소로 돌아오는 밤길에 장족 현지인들이 부르는 노랫가락이 좋아 녹음했고 쌈예 여행 사진을 묶어서 배경으로 해보니 분위기가 좀 사는 것 같다.

 

따 선생은 자기의 친한 친구인 서장대학 교수와 닮았다고 나에게 무척이나 잘 해주고 친한 느낌을 표시했다.

 

게다가, 다음날 장족음식까지 대접해주니 너무 고마운 친구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