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리장(丽江) 고성 곳곳을 다녀보면 도처에 이 지역 소수민족 나시(纳西)족의 언어인 동바(东巴) 문자와 만난다. 동바 문자는 세계에서도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현존하는 상형문자 체계를 지니고 있다. 사람의 행동이나 자연의 여러 형태를 형상화한 독특하고도 아름답기 그지 없는 문자이다. 단순하면서도 감각적인 이 문자는 이보다 더 세련된 폰트디자인이 있을까 하는 생각까지 들게 만든다.

티셔츠에 동바 문자로 '행복' '사랑' '장수' 등을 새겨준다. 게다가 자기 이름도 써주기도 한다. 예전에 한 후배가 리장을 다녀온 후 내 이름과 '성공'이라는 뜻을 새긴 옷을 선물로 받은 적이 있었다. 너무 예쁜 디자인에 감성적인 체취를 담은 기분 좋은 선물이었다.

그래서, 이번 취재에서 유독 동바 문자를 유심히 살폈다. 고르고 골라 한 가게에서 '행복한 가정'이란 의미를 담은 글씨와 그 아래 여우위에(有约)라는 블로그 닉네임을 새겼다. 파란 바탕색 옷에 나시족을 상징하는 세가지 색, 마치 암호같기도 하고 원초적 느낌을 구현한 듯한 글자, 그리고 내 닉네임. 티셔츠와 새기는 것 포함 30위엔.


1867년 프랑스의 한 선교사가 이곳에서 이 동바 문자를 본 후 서방세계에 알려지기 시작했다고 전한다. 그 이후 나시족의 이 아름답고 지극히 직관적인 문자가 유명해졌다.

동바문자연구소(东巴文化研究室)에서는 지금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한 다양한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다만, 아쉬운 것은 나씨족 인구가 채 30만 명 정도로 소수인데다가 점점 이곳 리장에서도 한족의 입김이 거세져서인지 고성 내에서도 진정 동바 문자를 사용해 문화상품을 파는 사람들이 별로 많지 않다는 점이다. 한족들은 동바 문자 사전을 펴놓고 고객들의 주문에 응하고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