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후기 256

붉은 바다 홍해탄과 모세의 기적 필가산 문화여행

잉커우营口에서 판진盘锦으로 이동, 붉은 바다로 변한 홍해탄红海滩을 찾는다. 20만 무에 달하는 넓은 바다에 온통 붉은 기운이 드러난다. 날씨가 더워 평소보다 1달 먼저 홍해탄이 절경을 이룬다. 그래서 급하게 일정을 바꿔 찾은 것이다. 전동차를 타고 이동하면서 다양한 모습을 감상한다. 밀물이 드는 모습이 가장 아름다웠다. 가끔 새도 날아다닌다. 중국 '모세의 기적'으로 불리는 진저우锦州 필가산笔架山에 도착한다. 쾌속정을 타고 섬으로 향한다. 여기는 중국 천지청조의 신화 반고盘古의 전설이 깃든 곳이다. 그래서 도교의 삼청각이 서 있다. 6층 건물 안에는 반고부터 삼청三清과 옥황대제 등이 봉공돼 있다. 섬과 육지가 연결되는 천교天桥는 때를 잘 만나야 하는데 아쉽게도 제대로 보진 못했다.

여행 후기 2019.10.11

장개석 고향과 설두산, 미륵보살 성지

시커우(계구)의 장개석 고향 마을을 산보하고 설두산 삼은담으로 올라갑니다. 삼은담을 시작으로 하산하고 모노레일 타고 천장암폭포 아래까지 이동합니다. 다시 케이블카 타고 장개석 별장인 묘고대까지 설두산을 유람합니다. 미륵보살의 성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설두사를 찾습니다. 동으로 제작된 높이 33미터의 미륵대불을 감상합니다. 10세기 진晋나라 시대 처음 건축된 설두사의 천왕전과 대웅보전 등도 찾아가 봅니다.

여행 후기 2019.06.13

운남 남부를 지키던 건수고성의 공자사당 문묘

칠채다채 여행 2.14 - 3 건수 문묘 원나라 이후 운남 남부의 중심이던 건수고성에서 즐깁니다. 모든 고성이 그렇지만 과거와 현재가 공존합니다. 문묘는 공자사당입니다. 건수에 있는 문묘는 곡부의 공묘와 비견되는 멋진 자태를 지녔습니다. 수사연원洙泗渊源 패방, 석조와 목조의 조화는 환상입니다. 공자의 사상을 이렇게 멋지게 표현한 말이 또 있을까 싶습니다. 공자가 강의한 행단을 지나 본전인 선사전에 이릅니다. 황제 어제 편액도 화려하고지만 문의 목조예술은 가히 명불허전입니다. 원숭이의 해학조차 '대성' 앞에서 예술입니다. 햇살이 너무 강렬한 오후입니다. 향 연기까지 더워보입니다. 더워서 반팔, 반바지로 다니는 중입니다.

여행 후기 2019.02.24

기러기 이빨이라 불리는 쌍룡교, 다리 구멍이 모두 17개

칠채다채 여행 2.14 - 2 쌍룡교 쌍룡교 앞에 섰습니다. 청 건륭제 때 두 강의 교차점에 세운 구멍 3개의 다리와 도광제 때 세운 구멍 14개의 다리를 묶어 17공교라 부릅니다. 가운데 3층 누각이 돋보입니다. 홍수로 인해 벌어진 강을 이어준 다리, 그래서 안치雁齿, 기러기 이빨이라는 예쁜 별명도 있습니다. 멀리서 바라보면 잔잔한 수면 위에 드러난 다리가 더 예쁩니다. 어느 각도에서 보느냐에 따라 감흥도 다른 다리입니다. 아마 시간에 따라서도 많은 차이가 말 게 분명합니다.

여행 후기 2019.02.24

'금과 은이 많은 땅' 단산촌, 금은보다 더 아름다운 고풍스런 멋

칠채다채 여행 2.14 - 1 단산촌 소수민족인 이족 말로 '금과 은이 많은 땅'이라는 단산촌을 찾았습니다. 명나라 초기 중원에서 온 상인 장씨가 주거하면서 조성된 마을입니다. 이족과 한족 건축문화가 결합된 고즈넉한 마을입니다. 장군부와 장가화원 그리고 류원, 장씨사당, 황은부 등 고풍스럽고 독특한 문화를 맛봅니다. 석회암으로 길을 내고 꽃과 새, 다양한 고사로 목조를 이룬 건축이 정말 아름답네요. 모두들 예상하지 못했다는 표정과 감동입니다. 단산촌 민가의 최고의 장면은 황은부의 화사하고 화려한 건축예술을 접한 겁니다. 황제의 성은으로 칭찬을 받은 집이기도 합니다. 단산촌을 나와 철로를 거닐어 봅니다. 따뜻한 봄날의 향기가 포근합니다.

여행 후기 2019.02.24

설산 아래 거르마촌의 닝마파 사원 자시사

동티베트 6.5 - 3 거르마촌 바메이八美에서 점심을 먹고 타궁塔公으로 가는 길에 거르마촌各日马村으로 향한다. 멋진 여행을 진행하는 뚱딴지여행의 노근태 대표의 도움을 받았다. 멀리 설산이 빛나고 있어서인지 평온했다. 이곳에는 닝마파(티베트불교 4대 계파 중 홍교)로 보이는 자시사扎西寺가 있다. 여긴 성지다. 산에는 수만개의 깃발이 나부끼고 설산과 더불어 신묘한 풍광을 지녔다. 특히 마니석이 탑처럼 쌓여 있어서 놀라운 장관을 만났다. 마니룬을 따라 도는 티베트 사람들과 함께 돌아본다.

여행 후기 2018.10.21

항일투사의 영혼이 숨 쉬는 여순 감옥

대련에 도착하자마자 여순으로 향했다. 1907년 일제가 기존 감옥을 확장해 항일운동에 나선 수많은 애국애족 혁명가 등을 구금하던 장소다. 안중근, 이회영, 신채호...여순감옥은 그야말로 지옥이었다. 형장은 이슬보다 더 냉정해 보인다. 중국인들도 많이 찾는다. 덥지만 감옥 곳곳을 돌아나오는데 마음 속이 서늘하다. 일제의 만행 앞에 모골이 송연하다.

여행 후기 2018.09.11

11세 달라이라마의 출생지 세더향

동티베트 6.5 - 2 세더향 단바丹巴에서 바메이八美로 가는 길에 멀리서 보니 금빛찬란한 사원이 보인다. 해발 3500미터인 세더향协德乡의 혜원사惠远寺인데 청나라 옹정제 시대인 1729년 건립됐다. 당시 몽골계 준가르의 티베트 침공으로 7세 달라이라마가 피신한 거처다. 사원 주위로 백탑이 엄청 많은데 사원의 위상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사진 맛도 제법이다. 이 마을은 11세 달라이라마의 출생지이기도 하다. 토담으로 지은 고성벽을 지나 마을 안쪽으로 달려간다. 답사 동지들에게는 이미 티베트 역사와 달라이라마에 대해 강의를 해두었다. 출생지에 달라이라마를 기리는 사원이 있다. 승려가 우리를 위해 문을 열어준다. 무엇보다 흥미로운 건 6자 진언인 '옴마니팟메훔'이 새겨진 천연 마니석이 보물처럼 보관돼 있다. 사원..

여행 후기 2018.08.31

야라설산을 맑은 날에 보는 행운

동티베트 6.5 - 1 야라설산 갑오장채를 나오자 멀리 설산이 보인다. 이건 예고편이다. 불쑥 더 선명한 설산이 눈앞을 가로막는다. 야라설산雅拉雪山이다. 티베트 전역에 신비로운 산이 많지만 해발 5884미터를 자랑하는 설산이다. 완전 비포장도로를 40여분 들어서자 또랑 사이로 다르초를 휘날리며 설산의 자태가 웅장하다. 산 아래 호수가 있다지만 이 청아한 모습만으로 충분하다. 눈부신 장면이 보는 각도마다 제 멋을 지니고 있다. "하얀 야크 산"이란 이름답게 정말 표현하기 힘든 색감이다. 문 입구에서 인증 필수!!! 아름~~~답다.

여행 후기 2018.06.28

단바의 티베트마을 중로장채와 갑거장채

동티베트 6.4 - 2 중로장채와 갑거장채 쓰구냥산에서 샤오진小金 거쳐 단바丹巴로 향한다. 동티베트, 지금의 사천 일대에는 티베트 민족의 지파인 자룽티베트족嘉绒藏族이 오랜 역사를 지닌 채 살아왔다. 자룽인은 외부의 침입을 감시하는 멋진 조루碉楼를 건축해 아름다운 풍광을 보여준다. 우리는 먼저 중로장채中路藏寨를 찾아 강을 건넌다. 꼬불꼬불 산길을 오르고 또 올라 거의 1시간을 오른다. 길을 헤맸지만 멋진 조망을 만끽한다. 2007년에 가장 아름다운 경관촌景观村으로 선정됐다는데 그럴만 하다. 아래에서 보면 전혀 마을이 있을 거 같지 않은데 무려 3600여명이 거주한다. 현재의 티베트 등 다른 곳과 사뭇 차별되는 풍광이다. 2005년 "중국국가지리"가 가장 아름다운 마을 여섯 곳을 선정했다. 첫번째로 꼽은 갑..

여행 후기 2018.06.27

쓰구냥산 쌍교구 유람 눈 내린 홍삼림과 영롱한 호수 쓰구라초

동티베트 6.4 - 1 쓰구냥산 다행이다. 비가 내리지 않는다. 쓰구냥산 여러 풍경구 중 쌍교구双桥沟 코스를 찾는다. 버스 타고 30분 정도 오르면 해발 3850미터의 홍삼림에 도착한다. 세상이 온통 하얀 눈이다. 운무로 정상이 깔끔하게 보이지 않지만 가끔 드러내는 모습이 영험을 품은 듯하다. 다시 아래로 내려와 포탈라봉 전망대의 티베트 백탑과 다르초를 찾는다. 이어 쓰구라초 호수에서 반영을 즐긴다. 레프팅이 생겼는지 많은 사람이 급류를 탄다. 우린 그냥 눈으로만 바라본다. 3시간 가량 쌍교구를 즐기고 다시 단바를 향해간다.

여행 후기 2018.06.27

해발 4200미터 파랑산 고개 넘어가다 감기가 걸리다

동티베트 6.3 - 2 파랑산고개 청성산에서 점심 먹고 쓰구냥산으로 향한다. 수 많은 터널을 지나 구비구비 돌고돌아 가는 산길이다. 비가 내리고 곳곳에 산에서 떨어진 돌들이 굴러다닌다. 해발 4200미터 파랑산 고개에 이르니 눈발이 휘날린다. 온도는 1도 전후다. 인증한다고 눈 내린 파랑산에서 한기를 느씬다. 내려가는 길도 장난이 아니다. 운무까지 섞여 하나도 보이질 않아도 우리는 티베트 땅으로 들어가는 줄 느낀다. 쓰구냥산에 도착해 찾은 객잔이 참 좋다. 달라이라마 6세의 이름인 창양仓央 객잔이다. 저녁은 야크탕궈牦牛汤锅에 버섯, 채소 등을 넣고 먹었다. 송이주를 살짝 함께...약간의 몸살 기운이다. 땀 무지 내고 잔다.

여행 후기 2018.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