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티베트 6.5 - 3 거르마촌  

바메이八美에서 점심을 먹고 타궁塔公으로 가는 길에 거르마촌各日马村으로 향한다. 멋진 여행을 진행하는 뚱딴지여행의 노근태 대표의 도움을 받았다. 멀리 설산이 빛나고 있어서인지 평온했다. 이곳에는 닝마파(티베트불교 4대 계파 중 홍교)로 보이는 자시사扎西寺가 있다.

여긴 성지다. 산에는 수만개의 깃발이 나부끼고 설산과 더불어 신묘한 풍광을 지녔다. 특히 마니석이 탑처럼 쌓여 있어서 놀라운 장관을 만났다. 마니룬을 따라 도는 티베트 사람들과 함께 돌아본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티베트 6.5 - 2 세더향  

단바丹巴에서 바메이八美로 가는 길에 멀리서 보니 금빛찬란한 사원이 보인다. 해발 3500미터인 세더향协德乡의 혜원사惠远寺인데 청나라 옹정제 시대인 1729년 건립됐다. 당시 몽골계 준가르의 티베트 침공으로 7세 달라이라마가 피신한 거처다. 사원 주위로 백탑이 엄청 많은데 사원의 위상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사진 맛도 제법이다.

이 마을은 11세 달라이라마의 출생지이기도 하다. 토담으로 지은 고성벽을 지나 마을 안쪽으로 달려간다. 답사 동지들에게는 이미 티베트 역사와 달라이라마에 대해 강의를 해두었다. 출생지에 달라이라마를 기리는 사원이 있다. 승려가 우리를 위해 문을 열어준다. 무엇보다 흥미로운 건 6자 진언인 '옴마니팟메훔'이 새겨진 천연 마니석이 보물처럼 보관돼 있다. 사원을 세울 때 땅에서 출토된 것이라는데 신비롭다는 생각이 든다. 사진 좀 찍자니 "노". 미안했던지 문을 열어둔다. 그 사이로 살짝 보이는 11세 달라이라마를 살짝 모시고 왔다.

우연하게 찾아간 마을인데 예쁘기도 하지만 뜻밖에 문화여행 입맛에 딱 맞아서 보람이 있었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티베트 6.5 - 1 야라설산

갑오장채를 나오자 멀리 설산이 보인다. 이건 예고편이다. 불쑥 더 선명한 설산이 눈앞을 가로막는다. 야라설산雅拉雪山이다. 티베트 전역에 신비로운 산이 많지만 해발 5884미터를 자랑하는 설산이다.

완전 비포장도로를 40여분 들어서자 또랑 사이로 다르초를 휘날리며 설산의 자태가 웅장하다. 산 아래 호수가 있다지만 이 청아한 모습만으로 충분하다. 눈부신 장면이 보는 각도마다 제 멋을 지니고 있다.

"하얀 야크 산"이란 이름답게 정말 표현하기 힘든 색감이다. 문 입구에서 인증 필수!!! 아름~~~답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티베트 6.4 - 2 중로장채와 갑거장채

쓰구냥산에서 샤오진小金 거쳐 단바丹巴로 향한다. 동티베트, 지금의 사천 일대에는 티베트 민족의 지파인 자룽티베트족嘉绒藏族이 오랜 역사를 지닌 채 살아왔다. 자룽인은 외부의 침입을 감시하는 멋진 조루碉楼를 건축해 아름다운 풍광을 보여준다. 우리는 먼저 중로장채中路藏寨를 찾아 강을 건넌다.

꼬불꼬불 산길을 오르고 또 올라 거의 1시간을 오른다. 길을 헤맸지만 멋진 조망을 만끽한다. 2007년에 가장 아름다운 경관촌景观村으로 선정됐다는데 그럴만 하다. 아래에서 보면 전혀 마을이 있을 거 같지 않은데 무려 3600여명이 거주한다. 현재의 티베트 등 다른 곳과 사뭇 차별되는 풍광이다.


2005년 "중국국가지리"가 가장 아름다운 마을 여섯 곳을 선정했다. 첫번째로 꼽은 갑거장채甲居藏寨 마을로 들어선다.  외부의 침입에 대비한 감시기구인 조루碉楼가 곳곳에 자리잡고 있다. 1,2,3 관망대에서 마을 전경을 살핀다. 산 아래 강과 산과 어울린 한 폭의 그림이다.

객잔을 구해 자리를 잡는다. 옥상에서 본 마을은 다시 봐도 이국적이며 독특하다.  조루와 다르초, 멀리 봐도 가까이 봐도 볼만하다. 여기에서 하루 밤을 보낸다. 닭요리와 칭커주青稞酒로...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티베트 6.4 - 1 쓰구냥산

다행이다. 비가 내리지 않는다. 쓰구냥산 여러 풍경구 중 쌍교구双桥沟 코스를 찾는다. 버스 타고 30분 정도 오르면 해발 3850미터의 홍삼림에 도착한다. 세상이 온통 하얀 눈이다. 운무로 정상이 깔끔하게 보이지 않지만 가끔 드러내는 모습이 영험을 품은 듯하다.

다시 아래로 내려와 포탈라봉 전망대의 티베트 백탑과 다르초를 찾는다. 이어 쓰구라초 호수에서 반영을 즐긴다. 레프팅이 생겼는지 많은 사람이 급류를 탄다. 우린 그냥 눈으로만 바라본다. 3시간 가량 쌍교구를 즐기고 다시 단바를 향해간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티베트 6.3 - 2 파랑산고개

청성산에서 점심 먹고 쓰구냥산으로 향한다. 수 많은 터널을 지나 구비구비 돌고돌아 가는 산길이다. 비가 내리고 곳곳에 산에서 떨어진 돌들이 굴러다닌다. 

해발 4200미터 파랑산 고개에 이르니 눈발이 휘날린다. 온도는 1도 전후다. 인증한다고 눈 내린 파랑산에서 한기를 느씬다. 내려가는 길도 장난이 아니다. 운무까지 섞여 하나도 보이질 않아도 우리는 티베트 땅으로 들어가는 줄 느낀다.

쓰구냥산에 도착해 찾은 객잔이 참 좋다. 달라이라마 6세의 이름인 창양仓央 객잔이다. 저녁은 야크탕궈牦牛汤锅에 버섯, 채소 등을 넣고 먹었다. 송이주를 살짝 함께...약간의 몸살 기운이다. 땀 무지 내고 잔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티베트 6.3 - 1 청성산


동티베트 여행 가며 꼭 찾고 싶던 청성산을 넣었다. 4대 도교 명산 중 하나다. 정일파 또는 천사도를 창건한 장도릉이 수행하던 곳이다. 「민,란」에서도 언급 많이 했던 황건군 민란의 장각 3형제 도 장도릉의  영향을 받았다.

입구부터 심상치 않은 건물이다. 케이블카 타고 올라 상청궁 지나 정상 노군각까지 왕복했다. 중간에 장대천张大千 고거가 있어 눈길을 끈다. 20세기 최고의 산수화 대가이자 막고굴을 그려낸 위대한 화가가 여기 머물며 청성산의 산수를 멋지게 그려냈다. 

노군각에는 한가운데 대형 노자 조각상이 봉공돼 있다. 정상에서 바라본 청성산은 신비로운 기운이 느껴진다. 산 전체가 몽롱한 기운이 넘치는데  건물마다 새겨진 조각이 부추긴다. 마침 내리는 비를 맞으며 산을 내려온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마고도-조캉의 뒷쪽


티베트 사람들에게 라싸에서 가장 신성한 장소는 조캉觉康이다. 불전이란 뜻이고 성지다. 사람이 많이 붐비는 곳인데 의외로 사원 2층 뒷쪽에 스님이 거주하는 공간으로 잘 가지 않는다. 그런데 조캉에 갈 때마다 살짝 한바퀴 돌아본다. 뒷모습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차마고도-조캉에서 본 오체투지


조캉 2층에서 바라본 포탈라궁, 바코르광장 그리고 오체투지 하는 사람들 모습이다. 파란 하늘에 묻혀 티베트의 정서가 빛나는 가운데 사람들의 갈망과 기원이 하늘을 향하는 듯하다. 대지와 한 몸이 되는 느낌은 무얼까?



차마고도-바코르광장


조캉 주위는 바코르광장이다. 티베트 사람들의 '자유'를 상징하는 공간이자 주민 거주지역이다. 매일 한 바퀴씩 돈다. 관광객도 함께 원을 그린다. 중국정부가 전국의 거리 중 역사문화거리로 선정할 때 가장 먼저 뽑은 거리이기도 하다. 갈 때마다 한번씩 사람들과 함께 걸어보는데 참 마음이 편해지는 거리다.



차마고도-민속공연

라싸에서 티베트 민속공연을 감상하며 뷔페식 저녁을 먹는다. 다소 싱거운 공연이긴 하지만 그래도 멀리 라싸까지 왔는데 이런 경험도 나쁘지 않다. 야크로 분장한 후 한바탕 폭소를 남기고 사라지면 공연은 끝난다. 후후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마고도-마지아미


라싸에 도착한 후 호텔 체크인 하자마자 지인 몇 분과 바코르광장을 찾았다. 밤 풍경 다시 보니 기분 뭉클하다. '마지아미' 식당 부근이다. 시인이기도 했던 달라이라마 6세의 시에 등장하는 '아리따운 아가씨'인 마지아미에 대한 향수가 스며든다. 여기는 티베트의 오랜 수도 라싸 한 복판이다.



차마고도-바코르광장 야경


마지아미 식당이 있는 바코르광장을 한바퀴 돈다. 한밤중에 오체투지하는 사람이 많다. 그냥 천천히 걸어도 30분 가량 걸리는데 그냥 한바퀴만 돌 기세가 아니다. 마음 수양이 어찌 시간의 제한이 있겠는가? 바코르광장 인근에는 무슬림사원 청진사가 있고 야시장도 활기차다.



차마고도-포탈라궁


라싸에 도착한 다음날 아침, 포탈라궁 관람에 나선다. 그런데 주룩주룩 비가 내린다. 라싸에 흔하지 않은 보슬비다. 길게 줄을 서야 하고 많은 이들과 어깨까지 부딪히지만 웅장한 세계문화유산를 본다는 사실에 흥분도 된다. 여러번 봐도 참 어려운 티베트불교와 포탈라궁의 건축문화다. 아쉬운 건 내부의 영험하기도 하고 화려한 보물을 사진이나 영상에 담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백궁과 홍궁, 직접 눈과 마음에 담았다. 영상은 입구와 출구, 그리고 주변 모습이다.



차마고도-노블링카


달라이라마 7세 시기인 18세기 중엽 건설된 여름궁전 노블링카罗布林卡. 라싸의 '이화원'이라고 부르는데 정원의 품격을 지녀서 비교하는 것이다. 이화원보다 사이즈는 작지만 담아있는 문화가 아주 달라서 서로 비교하는 것은 무리다. 버스로 이동하면서 본 라싸 시내와 포탈라궁이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마고도-미라산 고개


티베트 린즈의 중심이자 군사도시인 바이八一를 출발해 궁부장다工布江达로 가는 길. 하늘도 구름도 멈춘 듯한 티베트. 다시 5013m 미라산米拉山 고개에서 잠시 멈춘다. 바람이 부는 곳 어디에나 다르초는 세차게 흔들린다.



차마고도-민가 체험


미라산 고개를 지나 318번 국도를 따라 서진하면 르둬日多 마을에 도착한다. 모주궁카墨竹工卡를 향해 가다가 민가체험을 한다. 쑤여우차와 칭커주, 감자 등을 마시고 먹으며 티베트 풍습을 느낀다. 자신만의 나무 찻잔을 가지고 평생 쑤여우차를 마신다. 쑤여우차야 말고 야크지방과 푸얼차, 옌징소금의 환상적 궁합이다. 차마고도의 향기를 맛 본다.



차마고도-라싸로 가는 길

이제 라싸로 가는 길이다. 318번 국도를 따라 줄곧 서쪽으로 달려왔다. 먹구름이 몰려오는데도 햇살이 비치더니 라싸로 들어가는 다리를 건너는데 쌍무지개가 떴다. 이 무슨 거창한 환영이란 말인가. 차마고도를 따라 라싸로 들어온 단체여행객이라고 지역신문에 보도됐다는데 정말 감개무량이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마고도-보미 출발


티베트를 달린다. 마냥 코발트 하늘만 나타나는 건 아니다. 차마고도에 펼쳐진 운무, 그 옛날 마방들도 이런 은은한 구름을 보며 달렸을 것이다. 흐린 하늘, 비포장도로, 빗길도 달린다. 티베트의 정신적 고향으로 최초의 왕이 탄생한 곳에서 잠시 머문다. 온동네가 국가지질공원이라 쾌청하다. 퉁마이대교通麦大桥를 지나 루랑鲁朗을 향한다.



차마고도-루랑 야크


루랑에서 점심을 먹었다. 돌솥에 푹 고운 닭고기 요리인 스궈지(石锅鸡)로 유명한 식당이다. 말 타고 놀 수 있는 관광지이기도 하다. 다시 랜드크루저를 달려 티베트 남부 군사도시 바이八一로 이동하는 중 몸집이 큰 야크를 만났다. 참 영물이다.



차마고도-거백림


린즈林芝 거백림巨柏林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나무 숲이다. 해발 3000미터 지점에 높이 50미터 크기의 수령 3234세의 나무가 있다니 놀랍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물건 팔러 온 아이들과 함께 노는 일이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마고도-방다대초원


자그마한 도시 방다에서 잠시 쉰다. 방다대초원을 지나 잠시 휴식 중에 오체투지로 머나먼 길, 어디서부터인지 어디로 가는 길인지 모를 티베트 사람의 '길'이 존경스럽다.



차마고도-예라산고개


점점 오르막길을 오릅니다. 해발 4658미터 예라산 고개에 도착하니 수많은 다르쵸가 휘날리는데 맑은 하늘과 잘 어울려 고산반응조차 잊는다. 티베트 불심을 담아 바람과 함께 고원 전체로 퍼져가는 다르쵸의 기운이 느껴진다. 318번 국도를 달려 서서히 서쪽으로 방향을 틀고 있다.



차마고도-예라산99고개


예라산 고개를 넘자마자 엄청나게 꼬불꼬불한 길이 나타난다. 내리막. 예라산99꺾임이라고도 하고 노강72꺾임(怒江72拐)라고도 한다. 몇번이 뭐 중요하리요. 해발 4천5백부터 3천미터까지 내려간다.



차마고도-노강대협곡


차마고도를 지나면 삼강병류를 지나야 한다고 했다. 노강, 란창강, 금사강. 모두 합쳐 세계자연유산이다. 가장 왼쪽, 서쪽을 흐르는 노강의 협곡이다. 분노의 강? 왜 그런지 기사 쓰면서 더 알아봐야겠다..^*^



차마고도-란우후


본격적으로 서진한다. 318번 국도를 달리다 보면 22평방킬로미터, 크다면 크고 작다면 작은 란우후가 나타난다. 야크 몇 마리가 어슬렁거릴 뿐 한산하다. 설산에서 흘러나온 물이 호수를 이루고 강을 이룬다.



차마고도-미퇴빙천


티베트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양빙천, 미퇴빙천(米堆冰川)에 도착했다. 최고봉은 무려 6800미터에 이르며 세계에서 가장 낮은 곳에 위치한 빙천이라고 한다. 빙천이란 설산에서 흘러나온 물이 고여 있는 상태를 말한다. 정말 아름다운 빙천이다. 약 30여 분 약간 가파른 길을 걸어올라야 하는데 약간의 고산반응을 감수해야 한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마고도-해발4292미터


본격적으로 랜드클루저를 타고 차마고도 여행을 달리기 시작합니다. 214번국도를 달려 뻔즈란이란 작은 마을에서 점심을 먹고 운남 최고의 티베트사원 동죽림사 마니룬을 돌려보면서 여행의 안전을 기원합니다. 서서히 해발고도를 올리기 시작하고 멀리 바이마설산이 차창 밖으로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해발4292미터 고개에서 다르초 휘날리는 바람을 맞으며 잠시 호흡을 고릅니다. 



차마고도-옌징가는길


메이리설산 13봉을 존중하는 듯 13개의 영빈탑을 지나 내리막과 오르막을 반복합니다. 황토빛깔 찬란한 강물을 따라가는 길입니다. 서서히 차마고도의 관문 옌징이 다가옵니다. 드디어 천년소금밭 옌징 나시족마을에 도착합니다. 쉽게 들어서기 힘든 땅이라 감회가 새롭습니다.



차마고도-천년고염전


우리나라 방송에서 다큐로 방영됐던 차마고도의 핵심 중 천년고염전이 있는 마을입니다. 도로 상태가 좋지 않아 도보로 트레킹해서 다녀왔습니다. 검붉은 강물을 건져 소금을 만들어 차마고도에 올려 공유한 곳입니다. 차마고도 여행 중 가장 기대가 컸고 또한 약간의 실망도 있었지만 그래도 가장 뜻 깊은 산보였습니다. 돌아오는 길에는 마을 청년들을 모아 오토바이로 이동한 것도 재미 있었습니다.



차마고도-천주교성당


차마고도의 천년고염전이 있는 나시족마을 옌징에는 천주교 성당이 하나 있습니다. 티베트인을 비롯 소수민족 지역에서 지금껏 잘 보존된 성당이 남아있다는 것이 의외였습니다. 성당이 참 예쁩니다. 현지화한 건축양식도 그렇지만 오랜 세월 잘 지켜온 연륜이 묻어 있습니다. 성당 이후 계속 달리고 달립니다. 티베트고원의 칭커 보리밭 색깔이 유난히 푸릅니다. 잠시 쉬어가는 길에 티베트 어린이 둘이랑 만납니다.



차마고도-란창강협곡


천년고염전과 천주교성당을 지나 동다산 고개를 넘고 초원과 란창강협곡을 거쳐 망캉, 줘궁에 이르는 길입니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