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 되면 아름다운 치장하는 마을이 있다. 강변 사이로 조명이 흐르면 물인지 뭍인지 구분이 어렵고 반영만이 그저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랜 세월을 이어왔다면 볼거리와 먹거리까지 풍성하다. 옛날 () 자랑스럽게 붙이는 고진(), 중국에는 없이 많다. 마을을 가로지르는 강이 있어 감동적인 진원(镇远) ()으로 간다.


(계속)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이양贵阳 시내에 있는 갑수루甲秀楼는 시의 랜드마크라고 할 정도로 대표적인 관광지이다. '과급정수科甲挺秀'의 뜻을 내포하고 있으며 과거에서 장원이 등장하길 기원하고 있다. 2007년 처음 갔을 때는 입장료를 받았던 기억이 나는데 최근에는 그냥 개방이다. EBS세계테마기행 촬영 때 드론을 못 날려 맞은 편 건물 옥상에 올라가서 찍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누각에 조명이 들어오면 야경이 참 예쁘다.  안쪽의 취미각翠微阁에는 찻집도 있고 저녁이면 악기 연주에 맞춰 풍류를 즐길 수 있다. 중국 9대누각九大名楼 중 하나로 꼽힐 정도로 아름답다. 역사적 의미도 충분해 구이저우를 대표하는 상징이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칭옌고진青岩古镇 도교사원 맞은 편에는 츠윈쓰慈云寺 터가 있다. 지방문화 박물관으로 활용하고 있어서 몇 가지 재미난 장면과 만날 수 있었다. 특히 인상적인 것은 지희地戏 공연에 대해 알려주는 가면이다. 몇 년 전에 본 적이 있는데 가면을 쓰고 마치 경극처럼 무대에서 공연을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원래 칭옌고진은 중원에서 내려온 군대의 요새였다. 군인의 위로를 도모하기 위해 중원문화의 장군을 캐릭터로 가면무를 선보였던 것이다. 츠윈쓰 옆은 돌길이 품격 있는 베이제背街로 연결되고 저우언라이周恩来 총리의 부친이 거주했던 집과 홍군의 리커눙李克农 장군의 가족이 거주했던 집도 있다. 장정 시기 혁명가들의 가족이 칭옌고진을 안식처로 삼았던 곳이기도 하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칭옌고진青岩古镇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나서 다시 마을 안으로 들어선다. 어제 미처 다 보지 못한 여러 곳을 다시 한번 보기 위해서이다. 장원급제를 한 청나라 말기 조이형赵以炯의 장원고거를 찾았다. 마당 안 벽에는 100가지 수寿 자 필체가 있는 백수원百寿园이다. 특히 장원급제 당시 황제 앞에서 치르는 전시殿试 장면을 홀로그램을 보여주고 있어서 흥미롭다. 천주교당을 지나 다시 도교사원인 완서우궁万寿宫을 찾았다. 이 도관은 약 1,000평방미터에 이르며 도교의 교조인 태상노군太上老君을 봉공하고 있다. 도관은 대체로 사진 촬영에 너그러운데 이곳 관리자는 막무가내로 흥분하며 관여했다. 완서우궁 도관은 청암고진 입장료에 포함돼 있어서 자유로이 입장할 수 있는데도 여행자의 입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아서 안타깝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칭옌고진青岩古镇 정문으로 가는 중심거리 베이제北街 끝에는 룽취엔쓰龙泉寺가 있다. 그 사이 길이 가장 사람들이 많이 붐빈다. 족발 파는 가게를 비롯해 다양한 토속 먹거리를 많이 판다. 모자를 쓰고 담벼락에 앉아 무언가 열심히 쓰고 있는 사람은 이름의 사인을 해주고 돈을 받는다. 다양한 사인을 그려주고 1위안을 받는다. 거리를 산보하고 다시 객잔으로 돌아온다. 커다란 패방이 있는 문화광장과 둥제东街를 지나 서우포쓰寿佛寺가 바로 객잔이다. 객잔에 짐을 놓고 동문 밖으로 나가 족발을 안주로 밀주 한잔을 마신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칭옌고진青岩古镇에서 가장 인상적인 거리는 베이제背街의 돌담길이다. 푸른 바위라는 마을 이름답게 푸른 빛이 감도는 돌이 바닥과 담에 쌓여 있는 고풍스런 거리이다. 시제西街를 거쳐 서쪽 성곽까지 왕복한다. 가는 길에 두 장군이 그려져 있는 멋진 대문이 보인다. 동서남북으로 조성된 거리는 가는 곳마다 서민들의 삶이 잘 녹아 있어서 포근하고 정겹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칭옌고진青岩古镇은 구이양 시 남쪽에 위치한 구이저우 4대고진 중 하나다. 원래 군사요새로 개발된 마을이며 지금은 문화마을이자 4A급 풍경구로 각광받고 있다. 장원급제가 탄생한 땅이어서 장원족발로 유명하다. 고진으로 들어가는 문은 동서남북으로 설치돼 있다. 보통 정문은 북쪽 문이지만 이번 여행에서는 동쪽 문으로 들어섰다. 이 마을에서 1박을 할 경우 동쪽으로 들어가서 객잔을 구한 후 여행을 즐기는 것이 훨씬 좋다는 것을 느꼈다. 동문으로 들어선 후 남쪽 거리를 거쳐 남문인 정광문定广门까지 왕복했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오싱동채肇兴侗寨의 아침이 밝았다. 소수민족 동족이 사는 마을은 아주 청량하고 조용하다. 마을 밖에서 바라본 다랑논이 멋지다. 예전에는 보지 못했던 관망대인데 새롭게 조성했다. 이곳에 오면 볼만한 곳이 하나 더 생긴 셈이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