먀오족과 둥족도 있지만 미식별민족거자족도 있다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27> 구이저우 ③ 동남부 카이리, 타이장, 충장, 리핑


구이양에서 검동남먀오족둥족자치주 카이리(凯里)까지 3시간 걸린다. 자치주 인구 470만 중 80%가 소수민족이고 먀오족(苗族) 200만 명, 둥족(侗族) 140만명 가량이다. 먀오족 나라라 해도 지나치지 않다. 중국 전체로 보면 좡족, 후이족, 만족, 위구르족에 이어 다섯 번째로 인구가 많은 먀오족. 2010년 기준 약 950만 명이다. 구이저우가 390만 명으로 가장 많다. 후난 200만 명, 윈난 120만 명 등 주로 서남부에 산재한다. 신중국 성립 후 문화와 전통이 대체로 비슷한 민족은 다 묶었다. 먀오족이 모이는 축제에 가면 동네마다 전통 복장부터 사뭇 다르다. 먀오족도 수많은 갈래가 있다

{계속}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이저우 남부에 노브라차림의 소수민족이 있다니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25> 구이저우 ① 남부 두윈, 싼두, 리보


구이저우 약칭은 검()이다. 구이저우 서쪽에서 발원해 중앙을 거쳐 북쪽으로 흘러가는 오강(乌江)은 당나라와 송나라 때는 검강이라 불렀다. 오강은 장강(长江)의 지류다. 구이저우를 ‘38처럼 나누면 북쪽은 장강, 남쪽은 주강(珠江)과 연결된다. 소수민족이 많이 사는 이남에는 검강이 흐르지 않는다. 자치주 이름에 검 자를 쓰긴 해도 또다른 별칭인 귀()라면 모를까, 그다지 어울리는 명칭은 아니다. 검남은 부이족먀오족자치주다. 여러 민족이 분포하는 경우 자치주나 자치현 등에서 두 민족 이상을 붙여 사용한다

{계속}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공개강좌 다섯 번째는 "운남 차마고진"입니다.  '생명'의 푸얼차를 만드는 땅입니다. 마방의 땅, 차마고진을 차례로 살펴보면서 운남의 예쁜 하늘 여행을 즐깁니다. '구름의 남쪽' 운남 자연과 소수민족의 정서를 느낍니다. 쿤밍-젠수이-위엔양-다리-웨이산-시저우-샤시-펑위-리장-쑤허-옥룡설산-호도협-샹그릴라까지 강좌와 함께 문화여행을 떠납니다.


강의자료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수민족 좡족 마을 평안촌平安村의 아침이다. 죽통밥을 짓는 주인은 아침부터 바쁘다. 운무가 솟는 아침에는 다랑논도 은근하게 자취를 감추고 바람은 시원하게 불어온다. 하루 묵어가면 참 좋은 평안촌 객잔을 나서 제일 첫번째 다랑논 개간지를 지나고 풍우교 사이를 지나 마을 떠난다. 길고 멋진 하룻밤의 추억이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수민족 좡족 마을 평안촌平安村에는 구룡오호九龙五虎와 함께 칠성반월七星伴月이라는 다랑논도 있다. 구룡오호에서 산길을 따라 30분 정도 천천히 걸으면 나타난다. 구룡오호가 웅장하고 동적이라면 칠성반월은 이름답게 평안하고 정적인 느낌이 든다. 아마도 별과 달을 상징하고 있어서 그런 듯하다. 처음 다랑논을 개간할 때 일곱 곳의 언덕이 생겨 빛나는 별처럼 보였으며 가장 높은 부위에 있는 다랑논은 마치 달처럼 보였다고 한다. 그래서 생긴 이름인데 사뭇 동화적이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수민족 좡족 마을 평안존平安村 뒷산에는 멋진 다랑논이 펼쳐진다. 아홉마리의 용과 다섯마리의 호랑이가 용호상박이라는 구룡오호九龙五虎다. 다랑논에 용과 호랑이를 이름 붙이는 중국사람은 우리와 보는 눈이 남다른가 보다. 적어도 용허리처럼 긴 다랑논을 따라 오르는 길, 정상에 올라서 바라본 모습은 정말 용이 승천하듯 호랑이가 비상하듯 환상적인 모습과 닮은 듯하다. 정말 멋지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이저우 동남부 소수민족 마을 자오싱동채肇兴侗寨를 나와 고속철 충장从江 역을 지나 남쪽으로 30여분 달리다가 다시 강변 도로를 따라 동쪽으로 한참 달린다. 이 도로는 국도 321번으로 한적하지만 비포장도 있고 도로공사도 가끔 있어서 꽤 시간이 걸린다. 드디어 성 경계를 넘으면 광시 싼장三江이다. 룽셩龙胜의 각족자치현各族自治县을 지나 다랑논 풍경구인 룽지龙脊에 이른다. 각족이라고 따로 있지 않고 여러 각각의 민족이 모여 산다는 곳이다. 다시 풍경구 차량으로 환승해 3~40분 산길을 오르면 드디어 좡족壮族 마을 평안촌平安村에 도착한다. 약 4시간 30분의 긴 시간이 소요된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