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23

[동탄고] 중국 문화의 비밀과 글로벌 시대의 중국

청소년을 위한 중국문화 작가의 현장 에세이 중국 문화의 비밀과 글로벌 시대의 중국 2022년이 되면 동양문화를 공유하며 살아온 중국과 수교 30년이 됩니다. 다양한 교류가 이뤄지고 있어도 여전히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많은 오류와 왜곡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중국 역사는 물론 생활 속 문화를 조금 더 깊이 이해하면 서로 좋은 친구로 지낼 수 있습니다. 96배나 크고 G2로 성장한 나라, 거대 시장이자 글로벌 시대의 경쟁자인 중국인과 밀접하게 어울려 살아야할 시대입니다. 미래의 주인공인 청소년에게 중국을 접근하는데 필요한 기본 소양과 빠르게 발전하는 중국의 현재, 미래까지 함께 공유합니다. 16년 동안 중국 400여 도시를 직접 발품으로 취재하고 다양한 매체를 통해 중국문화를 알린 경험을 바탕으로 최대한 ..

은은한 황금색 조명... 커피 향과 문학 감성 품은 수향

서책과 동책, 수향의 미래와 과거가 보인다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강남 수향 ④ 우전 상하이에서 퉁샹(桐鄉)까지 고속열차로 40분, 다시 북쪽으로 30km 이동한다. 국민이 다 아는 수향인 우전(烏鎮)이다. 매년 가을이 되면 우전이 바쁘다. 세계인터넷포럼(World Internet Conference)이 열리기 때문이다. 글로벌 CEO들이 많이 참가한다. 매번 시진핑 국가주석이 치사를 한다. 2019년 10월에 열린 제6회 대회는 직접 참가했다. 올해 9월에도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저장성 서기이던 2005년 8월에도 방문했다. 저장성 수도인 항저우와는 1시간 30분 거리다. 우전은 서책(西柵)과 동책(東柵)으로 나뉜다. 포럼이 열리는 서책이 훨씬 크고 예쁘다. 동책은 별로 다듬지 않아 그냥 평..

같은 몽(夢), 다른 꿈... 소설 홍루몽과 시진핑의 중국몽

‘동방의 아름다운 신’이라 극찬한 루쉰의 관음보살은 어디에 있을까?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허베이 서부 ④ 스자좡 융흥사와 영국부 1901년에 일본인 사진작가가 베이징에 사진관을 열었다. 고궁 동쪽, 지금의 왕푸징(王府井) 부근이다. 사찰, 석굴, 궁전, 능원, 거리 등을 촬영했다. 사진도 팔았다. 1923년 베이징 고궁 서쪽에 살던 루쉰(魯迅)이 사진 한 장을 샀다. ‘동방미신(東方美神)’이라 경탄하고 액자까지 만들었다. 서재에 두고 1936년 세상을 하직할 때까지 감상했다. 루쉰은 어릴 때부터 미술에 관심이 아주 많았다. 20세기 최고의 문학가이자 사상가가 한 말이다. ‘아름다운 신’에 대한 극찬이다. 미인이 아니니 사람이 아니다. 도대체 누구일까? {계속}

[연합마이더스-04] 공정·청렴으로 반부패 외친 시진핑

‘공정’과 ‘청렴’으로 반부패를 외친 시진핑 2014년 1월 7일이었다.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선출된 시진핑 주석은 10개월 만에 중앙정법공작회의(中央政法工作会议)에 등장했다. 정법위원회는 반부패의 선봉에서 고위 공직자에 대한 강력한 기율을 펼치기 시작했다. 이날 회의에서 시 주석은 공정한 사법 집행을 강조하며 흥미로운 이야기를 꺼냈다. ‘공생명(公生明), 염생위(廉生威)’. 이후 틈만 나면 꺼내는 전가보도(传家宝刀)가 됐다. (계속)

[여수인문학-4] 미인으로 본 중국역사와 문화

여수 시가 '나를 위로하는 인문학'이란 주제로 특강 시리즈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는 중국문화를 주제로 모두 4번 강의를 합니다. 그 두번째로 지난 2016년 10월 4일 '미인으로 본 중국역사문화'란 주제로 여수 트립티 북까페에서 진행했습니다. 제1강 : 숨겨진 중국문화의 비밀 제2강 : 민란으로 본 중국역사문화 제3강 : 상인과 상방 제4강 : 미인으로 본 중국역사문화

중국근현대사 강의 - 수원와이즈아카데미(SWA)

중국 근대와 현대에 이르는 역사와 문화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수원 대학생이 주축이 된 와이즈아카데미 강좌입니다. 젊은 친구들이 중국 근현대에 대한 관심을 가져준데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 공부를 할 기회가 아주 적은 우리나라에서 꿈을 꾸며 살아가는 청년들에게 가까운 이웃 중국의 현재를 제대로 알게 하는 일은 언제나 중요합니다. 그래서 굉장히 기쁜 시간이었습니다.

[중국포럼] 13억인과의 대화 출판기념회 강의 (1편 정치인)

중국정보포럼(세리포럼)에서 지난 2014년 8월 출판기념회 겸 13억인과의 대화 강의한 자료이다.출간된 책을 전부 묶어 관련 영상과 사진을 함께 보며 이야기를 나누어 본 시간이었다. 1편 정치인은 모택동과 유소기 주석의 삶에 대한 이야기, 장학량의 구금과 사랑 이야기, 향후 중국 정계의 4대천왕으로 성장할 정치인, 시진핑 국가주석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 중국공산당의 혁명운동의 도화선이 된 남창봉기, 20세기 가장 훌륭한 인맥, 중국 선거에 관한 이야기 등으로 꾸몄습니다.

책 차례와 언론보도 (8.15 현재)

언론보도1. 뉴시스 : 우리가 알지 못했던 중국 이야기, '13억 인과의 대화'2. 서울경제 : [책] 당신이 알던 중국은 잊어라3. 재외동포신문 : 13억 인과의 대화, 중국 정치인 대중문화 등 기존 상식 뒤엎는 이야기 수록4. 광주일보 : 신간 소개5. 대전일보 : 신간 소개 한줄 읽기6. 독서신문 : 신간 소개7. 내일신문 : [서평 | 13억인과의 대화] 우리가 간과해온 중국의 참 모습8. 한겨레 : 중국 당 간부가 '별 그대'를 언급한 진짜 이유9. 미주한국일보 : 당신이 알던 중국은 잊어라10. 한국독서교육신문 : [인터뷰] 13억 중국의 민낯을 말하다11. [저자와의 대화] 중국을 말한다, '13억 인과의 대화' 저자 최종명 1. 정치인 구구절절한 모택동의 결혼 / 공산주의 이론가 유소기의 ..

“시주석의 시간은 모두 어디 갔는가?” 열풍

[中國註釋-2014-02-20] “시주석의 시간은 모두 어디 갔는가?” 열풍 지난 2월 19일 첸룽왕Œ(千龙网)(1)이 기획 및 제작하고 시진핑 주석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카툰이 중국을 뜨겁게 달궜다. 국가 지도자를 코믹하게 풍자하거나 비판하는데 익숙한 사람은 대수롭지 않게 느끼겠지만 ‘중국식 사회주의’ 및 공산당 주도의 통치철학을 지닌 나라에서는 평범하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시주석의 시간은 모두 어디 갔는가?”라는 제목으로 조사연구(调研), 회견(访问), 휴가(休假), 회의(会议), 학습(学习), 모임활동(活动) 등 물음표 6개와 함께 왼손을 들고 있는 모습이 첫 번째 카툰이다. 주석이 된 이후 6가지의 각종 업무에 대한 설명을 덧붙여 모두 7장이다. 국내 시찰, 해외 순방, 회의(2) 등을 통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