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크로드 44

시안의 명소 비림(碑林) 편액에 삐침(丿)이 없는 까닭은?

임칙서는 왜 비림 편액에서 삐침을 생략했을까?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산시 ② 시안 비림 시안 시내에서 ‘가볼 만한 곳’ 추천하라고 하면 단연 비림(碑林)이다. 역사와 문화를 좋아하는 여행이라면 말이다. 한나라 시대부터 근대까지 4천 개에 이르는 비문, 천 개가 넘는 비석을 일곱 군데로 나눠 전시실을 운영한다. 북위부터 송대에 이르는 석각 150건은 별도 예술관에서 전시한다. 비림 역사는 천년에 이른다. 당나라 때 세운 공묘가 성곽 남쪽에 있었다. 북송 철종 1087년에 공묘를 옮긴 자리가 현재 비림박물관으로 탈바꿈했다.{계속}

중국 최초의 삼장법사…실크로드를 넘어 온 천재 승려의 위대한 유산

쿠마라지바가 남긴 세 치 혀, 문성공주가 가져간 등신불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산시 ① 시안 초당사와 광인사 실크로드를 거쳐 동서양 문물이 전해졌고 낙타는 상업을 주도했다. 군마는 피를 뿌리는 전쟁을 수행했다. 종교가 오고가는 통로이기도 했다. 실크로드가 동아시아에 기여한 최고 선물은 어쩌면 불경일지 모른다. 현벽장성 아래 실크로드 조각상에 장건을 비롯해 곽거병, 반초, 현장, 마르코폴로, 임칙서, 좌종당이 나란하다. ‘사기성’ 농후한 마르코폴로를 빼면 대부분 ‘살인적’ 전쟁을 수행했다. 수많은 인물이 왕래했지만 쿠마리지바(Kumārajīva, 344~413)야말로 가장 위대한 ‘공간 이동’이라 말할 수 있다. 타클라마칸 사막 오아시스 구자왕국(龟兹王国)에서 실크로드를 따라 중원고도 장안에 이르..

[기획] 실크로드와 티베트문화, 유채꽃, 칠채산, 가욕관, 둔황

소요비용 및 예약 비행기 (경유) 왕복 (TAX 포함) 현지 제 비용 - 호텔(2인1실) - 전용차량(기사 팁 포함) - 전 일정 식사 - 기차 (4인실) - 입장료 포함 - 여행자보험- 노쇼핑, 노옵션 - 추가 비용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기획인솔(기획/티켓팅/인솔/문화강좌 등)불포함; 개인비용, 명사산 낙타, 개인비자 - 현지사정과 내년 비행기 시간(비용) 조정으로 일정이나 비용이 다소 변경될 수 있습니다.- 예약 후 취소하면 비행기 취소에 따른 비용, 현지 예약에 따른 비용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1일 인천란저우 오전 인천공항 이륙 MU5042 (상하이 푸동공항 경유, 환승)오후 상하이 푸동공항 이륙 MU5383저녁 란저우 兰州 공항 착륙 [이동 0.5시간] 시내 란저우 호텔 (준5성급) 兰州瑞..

중국문화여행 2019.08.03 (5)

[차이나탄캠프] 특강 중국 밖 중국 - 실크로드와 차마고도

지난해 10월 차이나탄캠프 중국통 특강 "중국발품으로 본 중국문화"에 이은 두 번재 차이나탄캠프 중국통 특강이 삼성동 JS센터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테마는 "중국 밖 중국, 실크로드와 차마고도"였습니다. 주최 측에서 유료강좌로 여니 인원이 조금 줄었습니다. 눈빛 초롱한 열기는 10배...즐거운 2시간 강의 마치니 스스로도 기분 좋습니다. "유라시아 로드"를 강조하다보니 알렉산더, 인도불교, 고선지, 칭기스칸, 중앙아시아 및 고대 오아시스왕국, 둔황막고굴, 문성공주, 차마고도, 티베트 역사, 달라이라마...까지 제 여행 경험을 토대로 두루 열심히 강의했습니다. 강의자료 원본 파일은 '중국문화여행' 밴드 회원을 올리니 1달 안에 받으셔서 참고하세요. 현장 강의 사진 [차이나탄캠프 제공]

중국역사문화강좌 2019.02.27 (2)

[강좌 01] 실크로드와 오아시스

130분 중국문화여행 상설 공개 강좌 13년 동안 약 400개 도시를 취재와 여행으로 다녔던 기록을 재미있는 주제로 펼쳐보고자 합니다. 중국의 역사와 문화가 응집된 각 지역이나 여행지의 모습은 사뭇 서로 다릅니다. 그럼에도 함께 공통적으로 바라볼 수도 있고 서로 나누어 접근할 수도 있습니다. 테마가 있는 중국문화여행, 현장감 넘치며 흐름을 꿰는 중국발품의 동행이 될 것입니다. 중국발품취재와 중국문화여행이 혼합돼 테마가 정해집니다. 처음 시작은 실크로드입니다. 7월17일 실크로드 란저우-둔황 문화여행을 떠나는 이유로 가장 먼저 테마로 실크로드를 정했습니다. 참 재미난 테마입니다. 너무도 할 이야기가 많지만 집약해서 몇가지 중요 포인트 위주로 이야기하고 사진과 영상으로 동행하듯 분위기를 만들어보겠습니다. 강..

[여행인문학, 길 위의 꿈] 중국문화여행 강의 파일과 현장 사진

인천 석바위시장 역 바로 옆에 위치한 '여행인문학 도서관, 길 위의 꿈'의 인문학 프로젝트인 '다생다여(다르게 생각하고 다르게 여행하자)'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13억의 나라, 중국" 주제로 6월21일 중국문화여행-티베트&실크로드를 2시간 동안 진행했습니다. 6월14일 중국발품취재와 민란발품취재 강의 자료 보기 강의 PPT를 슬라이드쇼로 여니 참고하세요~ 사진이 많아서 티베트와 실크로드를 나누어 올립니다. 1. 티베트 2. 실크로드

둔황 거쳐 타클라마칸 사막으로 가는 길의 관문 양관

둔황에서 서역 호탄으로 향하는 관문인 양관은 광활한 벌판의 분위기다. 둔황에서 약 1시간 거리다. 진정 실크로드의 감상은 양관도 좋다. 멀리 설산도 보인다. 한나라 시대 설치된 실크로드 서역 통로의 중요 관문이다. 변경의 황량한 사막 풍광과 함께 주둔 병사의 병기와 농기구 등 전시를 볼 수 있다. 양관은 봉화대의 역할도 한다. 서역의 군사 동향을 관찰하고 긴급하게 대응하기 위한 봉화대 자리에서 인증을 한다.

여행 후기 2017.10.29

사막 가운데 솟은 명사산 올라 야경을 기다리다

명사산의 일몰을 만끽하러 가파른 사막을 올랐다. 오르는데 약 15분, 힘들다. 사구 위에 올라 월아천을 보며 뛰어도 보고 누워도 보고 별짓 다 한다. 이처럼 맑고 부드럽고 신비한 사막은 참 뜻밖이다. 조명이 들어오니 수많은 사람들이 환호성이다. 덥지도 않다. 행운이다. 행운의 연속이다. 사막과 오아시스도 멋지지만 야경이 환상적인 명사산, 한여름에는 밤 9시까지 개방한다.

여행 후기 2017.10.28

둔황 명사산에는 사막 속 오아시스 월아천이 있다

명사산의 빛나는 광경을 위해 둔황은 어제까지 엄청난 비를 뿌렸다고 한다. 그래서 사람도 많다. 그러나 사막은 넓다. 우리는 모두 감탄과 흥분에 휩싸였다. 늦은 오후인데도 낙타를 타거나 걷거나 하며 사막을 즐기는 사람이 많다. 실크로드의 오랜 도시 둔황, 사막 가운데 자리잡은 오아시스 월아천도 물이 철철 넘친다. 이 부근에서 드라마 을 촬영하기도 했다. 한여름인데도 푹푹 찌는 날씨가 아니라 상쾌한 기분을 만들어준 행운이 그저 고맙다. 여행은 운이 따라주어야 더더더~ 즐겁다.

여행 후기 2017.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