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 24

[공자-02] '선의를 베풀고 덕을 쌓은 사람에게 행운이 오리라"

강남 수향의 아름다운 반영 [최종명의 중국 산책] 서당고진과 동리고진 여행은 떠났다가 돌아오는 과정이다. 집 나가면 고생이라지만 가고 싶은 여행지로의 출발은 언제나 흥분된다. 16년 동안 400개 도시를 찾아다녔어도 공항에 가면 늘 콧노래를 부른다. 처음 가는 도시는 언제나 새로운 세상이고 호기심의 대상이다. 한국보다 96배 넓은 땅 중국으로의 여행은 언제나 역사와 문화가 살아숨쉬고 있다. 사람의 향기가 샘솟고 풍광이 예술처럼 예쁜 마을로 간다. 한국에서는 도저히 볼 수 없는 공간이라면 최고의 여행이 된다. 강남 수향으로 간다. 상하이에서 버스를 타고 가며 귀여운 린쥔제의 ‘강남江南’을 듣고 또 듣는다. 바람도 불고 비도 내리면 노래처럼 나그네의 그리움은 깊어질는지, 여행의 인연은 무얼까 생각해본다. 여..

[음식기행-27] 밤이 되면 눈도 귀도 더 풍성해지는 마을의 야경

밤이 되면 아름다운 치장하는 마을이 있다. 강변 사이로 조명이 흐르면 물인지 뭍인지 구분이 어렵고 반영만이 그저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랜 세월을 이어왔다면 볼거리와 먹거리까지 풍성하다. 옛날 고(古)를 자랑스럽게 붙이는 고진(古镇), 중국에는 셀 수 없이 많다. 마을을 가로지르는 강이 있어 더 감동적인 진원(镇远)과 봉황(凤凰)으로 간다. (계속)

사막 가운데 솟은 명사산 올라 야경을 기다리다

명사산의 일몰을 만끽하러 가파른 사막을 올랐다. 오르는데 약 15분, 힘들다. 사구 위에 올라 월아천을 보며 뛰어도 보고 누워도 보고 별짓 다 한다. 이처럼 맑고 부드럽고 신비한 사막은 참 뜻밖이다. 조명이 들어오니 수많은 사람들이 환호성이다. 덥지도 않다. 행운이다. 행운의 연속이다. 사막과 오아시스도 멋지지만 야경이 환상적인 명사산, 한여름에는 밤 9시까지 개방한다.

여행 후기 2017.10.28

밤에도 빛나는 소수민족 마을 자오싱동채의 고루

소수민족 동족 마을 중 가장 아름답다고 평가되는 자오싱동채肇兴侗寨는 크게 다섯 부분으로 나뉘어지는데 고루를 중심으로 구분된다. 인단仁团, 의단义团, 예단礼团, 지단智团, 신단信团으로 구분되는데 고루는 마을 집회 장소이자 광장이다. 조명이 들어온 고루를 모두 바라볼 수 있는 객잔에서 하루 묵었기에 밤의 모습이 휘황찬란했다. 밤에도 고루 속 문양이 잘 드러난다. 멋진 소수민족 마을의 밤이다.

여행 후기 2017.05.30

홍등 불빛을 따라 거닐어 보는 진원고진의 골목 야경

진원고진镇远古镇의 무양하를 유람하는 배를 타려고 했는데 상류에서 물 방수로 물살이 세져서 유람선이 운행하지 않았다. 그래서 마을 골목 야경을 유람했다. 홍등이 켜 있어도 어두운 골목을 다니면 어두운 동굴을 지나는 것처럼 조심스럽다. 불빛따라 천천히 걷다보면 조용한 마을이 더욱 마음에 든다. 인적이 드물지만 마음으로 풍성한 마을의 달콤한 정서를 느끼게 된다. 몇 번 진원고진을 다녔지만 이렇게 밤 늦도록 골목과 하천을 따라 거닐어 본 적은 처음이다. 하천을 따라 밤 늦도록 카페가 열려 있으니 맥주 한 잔을 해도 좋은 진원고진이다.

여행 후기 2017.05.21

서강천호묘채의 야경과 아침 - 귀주계림 10박11일

서강천호묘채에 밤이 오면 전동차를 타고 전망대로 오른다. 한밤의 야경은 환상이다. 천 가구가 넘는 묘족마을에 등이 켜지면 온 사방이 별빛보다 더 많이 빛나고 환하다. 여전히 사람들은 묘족 옷으로 갈아입고 여행을 즐긴다. 아침이 오면 거리마다 먹거리로 문을 연다. 쌀국수로 아침을 채우고 마을 빠져나간다. 1박2일의 서강천호묘채는 1주일처럼 길고 흥미롭다. 언제나 고향같은 따뜻한 곳이다. 귀주계림 문화여행 10박11일 http://youyue.co.kr/1119

여행 후기 2017.04.25

[안탕산 영봉] 중여동 한중교류 문화여행 3박4일

중국은 산이 거의 산맥이니, 동서남북으로 안탕산 풍경이 있다. 명나라 지리여행학자 서하객徐霞客이 3번이나 다녀간 곳이기도 하다. 북안탕산의 동쪽 문이라 할 영봉灵峰을 오른다. 뭐 가파르지 않아서 가볍게 1시간이면 둘러볼 정도다. 사실 이곳은 인공조명이 아닌 자연조명, 즉 달빛에 펼쳐진 야경이 끝내주게 아름답다는 곳이다. 아쉽게도 일정이 점심 직후다. 다음에 가면 반드시 야경을 볼 생각이다.

여행 후기 2017.01.31

[귀주] 진원고진의 낮과 밤, 유람선 야경

귀주문화-진원고진 진원고진은镇远古镇 구이저우 동남부 묘족동족자치주에 위치한 옛 마을이다. 얕은 산을 따라 고건축과 골목을 거닐어본다. 고진은 강을 사이에 두고 멋진 풍광을 자랑한다. 귀주문화-진원고진 유람선 (1) 이번 귀주계림문화여행에서 가장 예쁜 야경이 아닐까 싶다. 하천을 따라 조성된 진원고진의 유람선 타고 둘러보는 조명이 정말 예술이다. 꽤 비싼 80위안, 탈까말까 망설였는데 타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드네. 다음에 가면 필수코스로 넣어야 할 듯~ 2번째 영상은 더 멋지다. 기대~~ 귀주문화-진원고진 유람선 (2) 진원고진의 아름다운 야경. 우양허舞阳河를 따라 고건축군을 비추는 조명이 환상적인 장면을 연출한다. 다리를 따라 유람선이 지날 때는 더욱 신비롭다.

여행 후기 2016.12.02

[TV강좌] 만돌린 연주 모리화 들으며 누각 야경에 취해

27회 구이저우 2 만돌린 연주 모리화 들으며 누각 야경에 취해 4) 안순 安順 잔잔한 폭포에서 물오리와 함께 나타난 아가씨 구이저우 안순에 있는 황궈수풍경구에는 또 하나의 아름다운 폭포가 있다. 이름의 뜻을 풀어보니 ‘가파르고 비탈진 둑’이라는 더우포탕(陡坡塘) 폭포. 이름만 그렇지 그다지 가파르지는 않고 살짝 비탈진 폭포다. 폭포 입구에 조성된 공원에 공작새가 있다. 어슬렁거리면서 걸어 다니는 모습이 의젓한 동작이다. 화려한 날개 짓을 언제 할 지 한참 기다렸건만 끝까지 그저 한발 두발 걸음만 옮길 뿐이다. 잔디가 깔린 공원 이곳 저곳에 사람들이 한가롭게 쉬고 있다. 공원을 지나 천천히 폭포 쪽으로 올라갔다. 폭포 앞에 가니 수십 마리의 청둥오리들이 헤엄치며 떠다니고 있다. 물살을 따라 둥실둥실 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