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람 4

오류를 가장한 일침...풍류에 빠진 정치인 구양수를 저격하다

오류를 가장한 파격, 풍류에 몰두한 당송팔대가 구양수를 지적하다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장쑤 ② 양저우 수서호와 대명사, 최치원기념관과 개원 사실 양자강이란 강은 없다. 장강의 별칭이란 말도 어쩌면 틀렸다. 양저우를 지나는 구간을 부른다고 하지만, 그런 지명은 없다. 물산이 풍부한 장강삼각주의 역사문화 도시로 장강과 대운하가 교차한다. 한나라 시대에는 ‘장강과 회수의 물이 모두 모인다’는 강도(江都)였다. 1952년에 시작한 남수북조(南水北调), 남방의 물을 북방으로 끌어가는 사업의 발원지 중 하나다. ‘전대에 돈을 가득 넣고 학을 타고 양주로 가고 싶다’는 은운의 글이 생각난다. 돈과 명예, 장수를 상징하는 양주지학(扬州之鹤)의 땅으로 간다. {계속}

대나무 배 저어 굽이굽이…원조 ‘구곡’ 무이산을 가다

무이산 고촌의 설인귀 사당…장사만 잘하면 되지[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푸젠 고촌 ④ 무이산과 샤메이고촌 중국은 유네스코 등재 유산이 55개다. 현재 이탈리아와 함께 공동 1위다. 유네스코는 세계문화유산과 세계자연유산으로 나눠 보호하는데 '문화'와 '자연' 모두 인정하는 복합유산도 있다. 중국은 쌍중유산(双重遗产)이라 부르는데 모두 4곳이다. 황산, 태산, 아미산과 함께 푸젠 서북부의 무이산(武夷山)이 포함된다. {계속}

대나무 쪽배 타고 계림산수 유람하며 위룽허를 저어가다

위룽허遇龙河는 계림산수 리장漓江에서 가장 긴 지류다. 양숴를 찾는 사람들은 모두 대나무 쪽배인 주파를 타고 표류漂流를 즐긴다. 마침 주말이라 관광객이 꽤 많아서 좀 기다려서 그런지 더 설렌다. 뱃사공과 탈 사람이 정해지면 안락한 의자에 조심스레 앉아야 한다. 출렁이는 대나무 위에 사뿐히 앉기란 쉽지 않다. 이제 서서히 물살을 헤지며 출발한다. 급류에서는 두 발을 들지 않으면 첨범 빠지는 대나무 따라 신발이 다 젖는다. 오솔길 같은 길 옆에는 맥주도 판다. 시원한 맥주 한잔 마시며 차분히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며 가는 재미는 이곳 양숴 위룽허에 가지 않고는 맛 보기 힘들다.

여행 후기 2017.06.13

'황제의 뱃길' 따라 베이징을 유람하다

[베이징올림픽아웃사이드-10] 베이징전람관에서 이허위엔 쿤밍후까지 베이징 서쪽 시즈먼(西直门)에는 멋진 베이징전람관이 있다. 많은 전시회가 열리는 곳이고 8월 18일 올림픽기간 올림픽박람회 마지막 날이었다. 정문에서 검색하는 자원봉사자들에게 마터우(码头)가 어디냐고 물으니 잘 모른다. 전람관 뒤쪽에 작은 나루터가 있다고 하니 옆길로 난 길을 따라갔다. 진짜 황제선(皇帝船) 간판이 보였다. 황자위허여우(皇家御河游), ‘황가의 뱃길 유람’에 현혹된 외국인들과 중국인들이 10여명 배를 기다리고 있다. 베이징 시내에 이런 뱃길이 있다는 것이 어쩌면 신기하기조차 하다. ‘황제가 타던 배’ 나루터에는 생각보다 꽤 수량이 많은 하천이 있고 주변을 빙 둘러 고층 빌딩 숲이다. 쾌속정이 빠르게 지나며 물살을 출렁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