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람선 8

장강삼협 안에 협곡 또 협곡...가슴까지 뻥 뚫리는 '산소카페' 속으로

협곡 속의 협곡, 들어가면 갈수록 더 짙은 ‘산소카페’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후베이 ③ 이창 싼샤런자와 우산 샤오싼샤 후베이 서북부와 장강 중류에 위치한 도시 이창(宜昌)으로 간다. 강을 따라 올라가면 쓰촨으로 이어진다. 옛 이름은 삼국지 시대 3대 전투로 알려진 이릉(夷陵)이다. 기원전 초나라 시인 굴원(屈原)과 고대 4대 미인 왕소군(王昭君)의 고향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장강의 협곡을 막아 만든 싼샤댐(三峽大壩)으로 유명하다. 상류부터 취탕샤(瞿塘峽), 우샤(巫峽), 시링샤(西陵峽)가 이어지는데 세 협곡을 묶어 싼샤라 부른다. 이창은 아름답기로 유명한 장강 협곡 세 곳을 지나 충칭에 이르는 유람선의 출발지다. {계속}

계림산수의 진면목을 내려다 보는 상공산

계림여행을 갈 때마다 '보배민박'의 젊은 주인 아주머니(사실 아가씨처럼 예쁘다) 도움을 받는다. 다랑논 마을 평안촌을 떠나 계림으로 향하면 현지 차량으로 바꾼다. 보배민박이라 쓴 차량을 타고 계림 시를 통과해 상공산相公山에 이른다. 상공산은 양숴阳朔 싱핑진兴坪镇을 흐르는 리장漓江의 서쪽에 있는 아담한 산이다. 입구에서 약 15분 정도 오르면 정상인데 여기서 바라다보는 모습은 계림산수의 진면목을 잘 보여준다. 적절한 시간에 오면 일출, 운해, 노을 등을 촬영할 수 있다. 갈 때마다 날씨가 다 다르니 얻는 작품도 다 색다르다. 일출이나 일몰을 찍고 싶지만 언제나 여행일정은 오후 아니면 한낮이니 그저 운무 낀 봉우리만 얻어간다. 강을 따라 유람하는 배는 좋은 대상이다.

여행 후기 2017.06.13

홍등 불빛을 따라 거닐어 보는 진원고진의 골목 야경

진원고진镇远古镇의 무양하를 유람하는 배를 타려고 했는데 상류에서 물 방수로 물살이 세져서 유람선이 운행하지 않았다. 그래서 마을 골목 야경을 유람했다. 홍등이 켜 있어도 어두운 골목을 다니면 어두운 동굴을 지나는 것처럼 조심스럽다. 불빛따라 천천히 걷다보면 조용한 마을이 더욱 마음에 든다. 인적이 드물지만 마음으로 풍성한 마을의 달콤한 정서를 느끼게 된다. 몇 번 진원고진을 다녔지만 이렇게 밤 늦도록 골목과 하천을 따라 거닐어 본 적은 처음이다. 하천을 따라 밤 늦도록 카페가 열려 있으니 맥주 한 잔을 해도 좋은 진원고진이다.

여행 후기 2017.05.21

수중동굴 따라 유람선 타고 둘러보는 아려고동

운남제일동云南第一洞이라 불리는 아려고동阿庐古洞. 이족 말로 "평탄한 호랑이 동굴"이란 말입니다. 카르스트 지형이 낳은 종유동굴로 동굴 속 강물을 따라 배를 타고 약 400m를 왕복합니다. 스토리텔링을 잘 하는 중국인이 이곳에 손오공이나 거북이 등 연상되는 종유석마다 이름을 붙여 나름대로 재미있는 유람이었습니다. 수중동굴 속 신비로운 모습을 가깝게 느껴보는 유람선입니다.

여행 후기 2017.04.30

[귀주] 진원고진의 낮과 밤, 유람선 야경

귀주문화-진원고진 진원고진은镇远古镇 구이저우 동남부 묘족동족자치주에 위치한 옛 마을이다. 얕은 산을 따라 고건축과 골목을 거닐어본다. 고진은 강을 사이에 두고 멋진 풍광을 자랑한다. 귀주문화-진원고진 유람선 (1) 이번 귀주계림문화여행에서 가장 예쁜 야경이 아닐까 싶다. 하천을 따라 조성된 진원고진의 유람선 타고 둘러보는 조명이 정말 예술이다. 꽤 비싼 80위안, 탈까말까 망설였는데 타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드네. 다음에 가면 필수코스로 넣어야 할 듯~ 2번째 영상은 더 멋지다. 기대~~ 귀주문화-진원고진 유람선 (2) 진원고진의 아름다운 야경. 우양허舞阳河를 따라 고건축군을 비추는 조명이 환상적인 장면을 연출한다. 다리를 따라 유람선이 지날 때는 더욱 신비롭다.

여행 후기 2016.12.02

중국에서도 손꼽아 주는 충칭 강변 야경에 취해

충칭에 밤이 오면 강변에는 조명이 하나 둘 켜진다. 충칭 시내 북쪽을 따라 흐르는 자링강(嘉陵江) 다리를 건너면서 본 건물 야경은 참으로 휘황찬란하다. 중국사람들이 도시 야경 중 하나로 손꼽는 충칭 야경이다. 배가 다니고 강변 도시철도도 지난다. 철교다리 위를 바쁘게 달리는 차량을 따라 강을 건너니 강물에 비친 야경이 더욱 빛난다. 도시 야경을 따라 유람선이 오가는 모습이 참 평화롭기조차 하다. 강변북로를 1시간 가량 걸으며, 다리는 무지 아팠지만 눈 부신 조명 하나는 실컷 본 셈이다.

국가보안법적 착각으로 북한을 가다

5월 24일, 오전내내 비가 오고 날씨가 흐렸습니다. 점심 때가 지나니 비는 그쳤으나 압록강 물안개는 더욱 짙어진 듯합니다. 고속정을 타고 휭하니 북한 땅을 보고 돌아왔습니다. 싱겁게도 너무 빨라서 재미가 없습니다. 이날은 마침 사월 초파일이었습니다. 스님과 신도들이 방생하러 가는 배를 얼른 따라 탔습니다. 30분 이상 '아미타포'를 부르는 방생을 즐겁게 취재하였는데 배가 정박하자 사람들이 내리는 그곳을 북한 땅으로 착각 '국가보안법'을 떠올리며, 북한땅을 밟으면 큰일난다는 착각에 빠졌습니다. 나중에 알았지만 방생 배는 북한 땅을 가지 않고 중간에서 크게 돌아서 되돌아온 것입니다. 안개가 너무 심해 배가 이동하는 노선을 제대로 볼 수 없었기에 말입니다.

‘계림산수’, 뱃길 따라 3백리

[중국발품취재 60] 꾸이린 불야성과 리장 유람선 침대 좌석 못 구한 채 승차… '일단 타고 나서 해결하자' 8월 6일 저녁 6시 33분 K394편 기차를 탔다. 나는 난닝(南宁)으로, 동행은 꾸이린(桂林)으로. 둘 다 침대 좌석인 워푸(卧铺)를 구하지 못해 난감한 상태였다. 일단 기차를 탄 후 해결해보기로 했다. 중국 기차를 탈 때 좌석이 없을 경우 소위 짠퍄오(站票)를 끊은 후 열차 내에서 좌석을 구할 수 있다. 또한, 짠퍄오를 처리하는 곳으로 가면 침대 좌석도 구할 수 있다. 그래서, 표 없이 기차를 타면 제일 먼저 이름을 적어두고 신청부터 해야 편하게 이동할 수 있다.난닝까지 12시간, 꾸이린까지 18시간이니 침대 칸을 구해보려고 했다. 마침 동행이 승무원에게 외국인이라고 좀 아양을 떨었더니 제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