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역사 26

[강좌 08] 삼국지, 소설인가 역사인가?

2019년 '중국문화여행' 4월 강좌의 주제는 '삼국지'입니다. 소설 삼국지를 읽으면 그 현란한 작가 솜씨에 감탄합니다. 역사에서의 삼국 상황과 많이 다르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럼에도 소설이 주는 감동이 더 역사처럼 느껴집니다. 삼국지의 현장을 함께 가봅니다. 도원결의 탁록, 삼고초려 상양, 관우의 형주고성, 장비의 랑중고성, 유비의 탁고 봉절, 조운 고향 정정, 조조의 고향 박주와 근무지 허창, 적벽전쟁 이후 황학루, 장료의 합비 전투, 유비 사당 성도, 강유의 검문관, 황충의 정군산, 마초와 제갈량 무덤 면현, 제갈량 북벌 현장 한중까지 문화여행을 떠납니다. 일시: 2019년 4월 6일 오후 2시 시작 (14:10~16:30)장소: 문화공간 뉴젠(아래 그림 참조)

[강좌 07] 2019년 첫 강의 "고궁"

2019년 '중국문화여행' 첫 강좌의 주제는 '고궁'입니다. 명나라 영락제가 북경 천도 후 1420년 완공한 세계 최대 황궁으로 '자금성'이라 불립니다. '금지된 땅' 고궁의 문을 엽니다. 중국 어디나 그렇듯 고궁도 보이는 사물마다 상징이자 역사문화의 보고입니다. 고궁을 다녀왔지만 아무 기억도 나지 않는 분이나 고궁을 가서 제대로 보고 싶은 분에게는 흥미로운 강의입니다. 고궁 건축물과 문양, 고궁 배치, 편액, 국가도서관, 구룡벽, 진비정, 천리교 민란, 유물 도둑 등등 재미난 테마가 많습니다.

해발 4200미터 파랑산 고개 넘어가다 감기가 걸리다

동티베트 6.3 - 2 파랑산고개 청성산에서 점심 먹고 쓰구냥산으로 향한다. 수 많은 터널을 지나 구비구비 돌고돌아 가는 산길이다. 비가 내리고 곳곳에 산에서 떨어진 돌들이 굴러다닌다. 해발 4200미터 파랑산 고개에 이르니 눈발이 휘날린다. 온도는 1도 전후다. 인증한다고 눈 내린 파랑산에서 한기를 느씬다. 내려가는 길도 장난이 아니다. 운무까지 섞여 하나도 보이질 않아도 우리는 티베트 땅으로 들어가는 줄 느낀다. 쓰구냥산에 도착해 찾은 객잔이 참 좋다. 달라이라마 6세의 이름인 창양仓央 객잔이다. 저녁은 야크탕궈牦牛汤锅에 버섯, 채소 등을 넣고 먹었다. 송이주를 살짝 함께...약간의 몸살 기운이다. 땀 무지 내고 잔다.

여행 후기 2018.06.26

안휘고촌락 시디의 랜드마크 자사패루

휘주문화를 제대로 알려면 반드시 시디西递에 가야 한다. 2000년에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안휘성 고촌락 마을로 휘주 민가의 전형이다. 시디로 들어서니 작은 호반에서 전통혼례가 진행 중이다. 신랑신부가 배를 타고 가는 장면 뒤로 명나라 시대 자사刺史를 역임한 호문광胡文光 패루가 멋진 모습으로 서 있다. 좁은 골목마다 옛 가옥이 위치하며 마을 안에는 작은 또랑이 흐른다.

여행 후기 2017.05.02

자성고진에서 옛 현아와 공자 사당을 만나다

신선거 설두산을 모두 보고 영파로 이동해 하루 숙박했습니다. 다음날 아침 영파의 옛날 모습 그대로의 마을 자성고진慈城古镇에서 오전을 보냅니다. 자성고진은 인구 9만명 정도의 마을로 옛 현아县衙와 공자 사당인 공묘孔庙가 볼만 합니다. 청렴한 관리의 표상인 공생명公生明 비석이 반갑게 맞아줍니다. 원래 에 기재돼 있는 말로 관리의 명철하고 업무처리를 권장하는 문구였습니다. 뒷 면에 새겨져 있는 염생위廉生威와 합쳐 "공정함에서 명백해지고 청렴함에서 권위가 생긴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고대에 관부마다 이를 새겨 관리의 철칙으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관리가 부패하면 감옥에 보내고 민란이 일어나기도 한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전시실도 있었습니다. 진승과 오광의 민란부터 태평천국의 민란에 이르는 역사를 잘 보여주고..

여행 후기 2017.04.06

기원전 진승 봉기와 유방, 그리고 ‘21세기 민란’

민란의 현장에서 다시 꺼낸 (05) 민란은 새로운 세상을 바꾸는 열쇠다. 독재와 가렴주구는 봉기의 깃발을 불러내고 민란과 토벌이 부수고 지키는 전투를 벌인다. 현실의 모순은 변화를 갈망하고 질적 전환을 이룬다. 2016년 12월 9일, 역사적인 ‘탄핵’의 아침이 밝아온다. 이제 박근혜 정부의 침몰 이후 새롭게 여는 아침은 어떤 세상일까? 봉건의 시대, 민란의 역사는 간혹 뜻밖의 지도자가 등장하고 새로운 왕조를 열고 통치자로 군림한다. 진승(陈胜)과 오광(吴广)의 민란이 그랬다. 역사는 교훈이기에 살펴볼 가치가 있다.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있는가’라는 명대사를 남긴 진승과 오광은 기원전 209년 7월, 홍수로 인한 범람으로 지정된 시일에 목적지에 도착하기 불가능해지자 900여 명의 농민과 함께 안휘 성 ..

구중궁궐을 넘어 활과 화살이 되어

민란의 현장에서 다시 꺼낸 (04) 청와대는 구중궁궐인가? 조선이 세운 경복궁 후원에 ‘황제’처럼 자리 잡고 있다. ‘부도덕’과 ‘무능력’에 더해 ‘국정농단’, ‘헌법파괴’의 주범 박근혜 대통령은 수백만의 촛불과 함성에도 불구하고 ‘귀 막고, 눈 가리고, 입 다물고’ 있는 삼불후(三不猴) 원숭이마냥, 꼭두각시처럼 미동도 하지 않고 있다. 국민이 세운 집에서 ‘예가 아니면 삼불’하라는 ‘공자님 말씀’ 한 가닥에 기대는 것인지 도무지 내려올 생각이 없다. 기원전 한나라 무제는 동중서(董仲舒)의 ‘대일통’ 논리를 이용해 제자백가(诸子百家)를 ‘분서갱유’하고 오로지 ‘충 하라, 효 하라’는 한심한 유교만으로 통치이데올로기를 구축했다. 역대 왕조가 ‘공자’를 황제 대우로 격상해 ‘존중’한 것은 다 이유가 있다. ..

중국문화전문가의 강의 주제

강의 가능한 주제 중국의 G2 성장에 대한 긴장은 있어도 중국을 바로 잘 알고자 하는 자세는 부족한 것이 우리의 모습입니다. 너무 가깝기도 하고 역사와 문화가 친근해서 알 것이 그다지 많지 않다는 착각도 존재합니다. 그럴수록 중국을 이해하려면 대단히 섬세한 접근, 지역을 나누어 보고 종과 횡으로 구분하는 역사적 접근을 해야 합니다. 13년에 걸친 현장 취재와 문화여행 인솔 경험, 3권의 책 속에 담긴 지혜를 두루 모아 강의 주제를 잡았습니다. 어디라도 달려갑니다. 연락주세요~최종명(중국문화전문 기자 및 작가)010-4994-2201이메일(pine@youyue.co.kr) 카톡(youyue)페이스북(www.fb.com/pinechoi)중국발품취재 도시 일람 http://youyue.co.kr/1182

[특강] 알리안츠생명코리아 - 중국생활과 역사문화 개요

알리안츠생명코리아가 중국 안방보험에 인수됩니다. 이에 중국의 문화와 생활에 대한 교육 수요가 발생했습니다. 중국문화에 대한 특강을 앞2016년 8월 25일 아침 8시, 여의도 본사에서 임직원 100여명을 모시고 진행했습니다. 뜨거운 열기와 호응, 질문으로 소통해주신 분들에게 감사 드립니다. 앞으로 점점 중국역사문화에 대한 이해가 더욱 필요한 시기가 도래합니다. 무릇 중국문화는 현장의 풍부한 사진과 영상으로 함께 바라보아야 더욱 실질적이며 흥미롭습니다. 특히 이번 교육부터 중국인의 피휘, 체면이라는 특성을 새롭게 주제로 넣어 구체적인 중국생활을 드러내보려고 했습니다.

중국근현대사 - 수원대학생 홍재학당

2016년 8월 17일 수원와이즈아카데미 홍재학당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중국 근현대사를 강의했습니다. 역사에 대해 거의 초등학생 수준이긴 해도 나름대로 학구열이 높아 열심히 들어준 친구들에게 감사합니다. 이번이 2번째인데 점점 근현대사 강의가 저도 재밌습니다. 인물이나 이야기 중심으로 엮어가니 지루하지 않고 좋습니다. 다음에는 더 풍부한 현장사진과 영상, 이야기를 개발해 더 알찬 시간이 되도록 하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