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고진镇远古镇에 달이 뜨니 더욱 아름답다. 무양하 건너 청룡동고건축은 조명이 드러나니 더더욱 화려하고 변화무쌍하다. 축성교 다리도 오색찬란하게 빛난다. 건축물 지붕 뒤로 비친 달도 고진의 밤을 깊이 있는 품격으로 살아난다. 이렇게 고진에서 하루 머물면 세상사 시름 다 잊는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원고진镇远古镇의 무양하를 유람하는 배를 타려고 했는데 상류에서 물 방수로 물살이 세져서 유람선이 운행하지 않았다. 그래서 마을 골목 야경을 유람했다. 홍등이 켜 있어도 어두운 골목을 다니면 어두운 동굴을 지나는 것처럼 조심스럽다. 불빛따라 천천히 걷다보면 조용한 마을이 더욱 마음에 든다. 인적이 드물지만 마음으로 풍성한 마을의 달콤한 정서를 느끼게 된다. 몇 번 진원고진을 다녔지만 이렇게 밤 늦도록 골목과 하천을 따라 거닐어 본 적은 처음이다. 하천을 따라 밤 늦도록 카페가 열려 있으니 맥주 한 잔을 해도 좋은 진원고진이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원고진镇远古镇을 돋보이게 하는 고민거古民居와 고항도古巷道가 있다. 석병산 능선에 오밀조밀하게 전통가옥이 들어섰고 오르내릴 수 있는 골목이 여러 갈래로 조성돼 있다. 느릿느릿 걷다보면 찻집도 있고 객잔도 있으며 술집도 몇군데 있다. 담벼락은 담백하고 사람들 왕래도 적어 한산하고 차분하다. 강남의 정원과 산간 마을의 가옥을 합친 포석으로 이뤄져 있다. 마을에는 공동우물도 있고 열린 집집마다 누구라도 쉽게 들어가서 바라보거나 앉아서 쉴 수 있다. 사람들도 모두 열린 마음으로 여행자를 받아주는 마을이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귀주 진원고진镇远古镇은 소수민족 마을은 아니지만 여행을 갈 때마다 꼭 찾는다. 무양하舞阳河를 따라 형성된 청룡동青龙洞 고건축은 아름답다. 축성교祝圣桥를 따라 강을 건너도 좋다. 고진 뒷산인 석병산石屏山을 오르면 강을 따라 조성된 마을과 건축물이 한 눈에 보인다. 강을 따라 새도 날라다니고 멀리 보이는 열차는 굉음을 내고 달린다. 마침 파란 하늘이 펼쳐져 있어 기분 좋은 느낌이다. 나무도 푸르고 공기도 상쾌하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귀주문화-진원고진 


진원고진은镇远古镇 구이저우 동남부 묘족동족자치주에 위치한 옛 마을이다. 얕은 산을 따라 고건축과 골목을 거닐어본다. 고진은 강을 사이에 두고 멋진 풍광을 자랑한다.  




귀주문화-진원고진 유람선 (1) 


이번 귀주계림문화여행에서 가장 예쁜 야경이 아닐까 싶다. 하천을 따라 조성된 진원고진의 유람선 타고 둘러보는 조명이 정말 예술이다. 꽤 비싼 80위안, 탈까말까 망설였는데 타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드네. 다음에 가면 필수코스로 넣어야 할 듯~ 2번째 영상은 더 멋지다. 기대~~




귀주문화-진원고진 유람선 (2) 


진원고진의 아름다운 야경. 우양허舞阳河를 따라 고건축군을 비추는 조명이 환상적인 장면을 연출한다. 다리를 따라 유람선이 지날 때는 더욱 신비롭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4월 귀주-계림 문화여행에서 동행하신 관악산님이 찍은 사진 중에 제가 출몰한 사진입니다. 

다른 후기도 있습니다. ([후기] 귀주-계림 민족마을에 푹 빠진 10박11일)


공항에서 제 책을 가져오신 분에게 사인을 해드리면서 여행은 시작됩니다. 귀양 공항에서 내려 황과수까지 달렸습니다.




눈을 뜨자마자 폭포를 보기 위해 나섰습니다. 천생교 앞에서 동선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수생보와 동굴도 지나 은구슬 쏟아진다는 은련추담 폭포를 지납니다. 대폭포 앞까지 정말 한산한 분위기라 여행의 시작이 매우 기분 좋습니다.  









천룡둔보 안에 있는 작은 사찰입니다. 미륵보살 앞에서 설명도 하고 그 뒤에 등을 맞대고 있는 위태보살이라는 수호신도 알려드렸지요~ 천룡의 멋진 공연을 보기 위해 사전 설명도 하고 다음날 아침 길거리 요리도 사서 나눠 먹었습니다.






혁가족 마을을 가기 전에 개리에서 점심을 먹는 중입니다.




중국에서 미식별민족인 혁가족 마을 마당채에서 예쁜 아가씨와 멋진 기념사진을 찍었습니다. 아~ 제가 찍은 인터뷰 동영상도 있습니다. 소수민족의 납염제작 방식에 대해서도 알아보고 마을 구석구석 돌아다녔습니다. 








이번 여행의 하일라이트인 자매반 축제 현장을 찾아 태강의 광장을 찾았습니다. 정말 환상적인 옷과 장식을 걸친 묘족의 축제입니다. 










또 다른 축제의 현장 라오툰입니다. 잉어와 오리 잡기 경연대회가 논에서 열렸습니다.



자매반축제는 시동진에서도 열립니다. 물소 뿔로 만든 잔으로 밀주 한잔, 그리고 예쁘디 예쁜 자매반을 먹습니다.







하천이 아름다운 진원고진입니다. 하천을 바라보며 저녁도 먹었지요~




이어서 찾아간 곳은 동족마을 조흥동채입니다. 짐을 들고 언덕을 올라야 했지만 전망이 좋은 객잔을 골랐습니다. 아주 분위기가 좋은

곳이어서 모두 아름다운 밤을 보냈습니다.











2017년 4월 8일 출발, [10박11일] 귀주-계림 민족문화여행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년 4월, 귀주와 계림을 묶어 10박11일의 아름다운 문화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천생교와 은렴추담 및 황과수 폭포, 천룡둔보, 혁가족 마을 마당채, 자매반축제의 현장 태강현, 노둔향, 시동진을 거쳐 아름다운 하천 마을 진원고진, 동족마을이 조흥동채를 지나 계림으로 들어선 후 평안촌 다랑논과 양삭의 뱃놀이, 인상 공연을 관람하고 공성의 문묘와 무묘를 한꺼번에 공부하고 광서에서 가장 멋진 마을 황요고진 그리고 마지막으로 상공산까지 이어지는 긴 문화여행이었습니다. 

12명 모두 너무 행복한 시간을 즐겼으며 현지 민족들과 잘 어울렸고 좋은 여행이라 내년 2017년 4월에 다시 가려고 합니다. 많은 관심 바랍니다. 

2017년 4월 여행 신청 http://youyue.co.kr/1119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