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와 3

매미로 만든 원숭이? 뽀뽀하는 조롱박?

[베이징올림픽아웃사이드-5] 민간공예를 전시하는 바이궁팡에서 [뽀뽀하는 조롱박, 탕후루] [매미가 변한 원숭이, 마오허우] 베이징올림픽, 스포츠 천국이다. 4년마다 즐겨 못 보던 경기들이 두루 펼쳐지니 흥겹다. 역시 스포츠는 경쟁이라 어떤 종목이라도 보상이 있어야 국민 모두가 열광하는가 보다. 흥분되지는 않아도 은은하게 맥박이 뛰는 것은 나라와 민족을 불문하고 새로운 문화와 만났을 때가 아닐까. 베이징에서 전통 민간공예와 만나는 것도 이와 같다. 중국올림픽조직위원회와 국가체육총국이 있는 광밍루(光明路)에는 징청바이궁팡(京城百工坊)이라는 민속공예백화점이 있다. 8월 14일, 톈탄둥(天坛东)역에 내리니 약간 비가 내릴 듯하더니 결국 폭우가 쏟아진다. 바이궁팡이 실내이기 망정이지 베이징의 공예품 거리인 판자위..

올림픽 마스코트가 쟁반 위에서 춤을 추다니

[올림픽아웃사이드-4] 무형문화재 바이다청 선생 자택을 찾아서 우연히 텔레비전을 보다가 두 눈 번쩍 뜰 민간예술을 봤다. 베이징TV가 올림픽을 맞아 베이징 고유의 민속, 공예, 기예 등 서민문화를 소개하고 있다. 판중시(盘中戏)라 부르는 '쟁반 위의 공연'을 쭝런(鬃人)이라 부른다. 중(宗)자가 아래에 붙은 복잡한 이 글자도 궁금했지만 쟁반을 두드리면 춤 추는 듯 인형들이 빙빙 돌아다니는 것이 신기했다. 인터넷을 뒤지기 시작했다. 6개월 홀로 여행하면서 중국 인터넷 뒤지는 것에 이골이 났는데도 기사는 많아도 도대체 찾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장소였다. 어디로 가야 하는가를 해결하느라 찾고 또 찾았다. 3년 전 모 신문사 기자가 쓴 기사 중에 5년 전에 이 쭝런 보유자가 스차하이(什刹海) 근처의 둥관팡(东官..

베이징공항에서 재롱 피는 푸와에게 '이름이 뭐냐?'고 물었더니

[올림픽인베이징] - 여우위에의 올림픽리포트 1신 베이징올림픽 개막의 날이 밝았습니다. 저는 어제(7일) 비행기로 베이징에 왔습니다. 수천피트 상공에서 바라본 하늘은 마냥 파랗건만 베이징 시내 하늘은 어떨지 궁금합니다. 베이징 '셔우두(首都)공항'은 공항은 평소와 다르지 않게 한산한 편이었습니다. 올림픽을 치르는 나라의 공항입국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빠르고'도 '조용한' 모습이라 '편하기도 했지'만 '이상한' 느낌입니다. 그만큼 이번 베이징올림픽을 예상과 다릅니다. 예상과 다른 것은 검색이 '과격'하리라는 것이었는데, 평소와 다른 점은 짐 검사를 원칙대로 모든 승객에게 적용하는 것 정도. 짐을 찾는데 올림픽 푸와가 사람들과 장난치는 모습이 정겹습니다. 이 푸와 둘의 재롱만이 올림픽 기분을 들뜨게 ..

라이프차이나 2008.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