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탕산 영암灵岩은 말 그대로 신비로운 바위와 가파른 폭포가 어울린 모습이다. 낭떠러지처럼 까마득하게 내려다보이는 곳까지 쉽지 않은 등산을 해야 한다. 북송 때인 979년에 세워진 영암사가 반듯하다. 강남 제일의 사찰로 꼽히는데 너무 한적해 뜻밖이다. 영암에서는 협곡을 가로지르는 밧줄로 이동하는 시범을 보이기도 한다. 이번에 보지 못해 안타깝긴 하다. 


다시 방동方洞으로 향해 가파른 산을 오른다. 등반대회에 참가한 사람 중 절반 정도는 트레킹 겸해서 땀을 흘렸다. 이런 멋진 곳을 못 본 걸 후회할 수도 있다. 꼬마도 올라 왔는데...ㅎㅎ 아빠 고생했지. 어렵게 올라왔는데 이제부터 본격적인 방동 구경을 떠나보자.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은 산이 거의 산맥이니, 동서남북으로 안탕산 풍경이 있다. 명나라 지리여행학자 서하객徐霞客이 3번이나 다녀간 곳이기도 하다. 북안탕산의 동쪽 문이라 할 영봉灵峰을 오른다. 뭐 가파르지 않아서 가볍게 1시간이면 둘러볼 정도다. 사실 이곳은 인공조명이 아닌 자연조명, 즉 달빛에 펼쳐진 야경이 끝내주게 아름답다는 곳이다. 아쉽게도 일정이 점심 직후다. 다음에 가면 반드시 야경을 볼 생각이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선거神仙居는 화산 유문암流纹岩 지형답게 정말 암석이 예쁘다. 특히 운무와 어울리면 더욱 멋진 풍경을 연출한다. 등산로를 따라 오르면 대략 5시간이면 트레킹이 가능한데, 케이블카로 이동하면 넉넉하게 3시간이면 충분히 맛볼 수 있다. 신선거는 입구와 출구에 거대한 산봉우리를 중심으로 한바퀴 돌며 감상하는 코스가 있다. 신선거의 묘미는 360도 둘러보며 변화무쌍한 모습을 바라볼 수 있는 관망대에 있다. 내년에는 일출도 볼 수 있는 일정으로 진행하면 좋겠다. 일출이 기가 막히게 좋다는 소문이다. 기대된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절강성浙江省 신선거神仙居 최고의 절경은 남천교南天桥. 협곡 50여 미터를 서로 연결한 다리는 멀리서 봐도, 다리에 서도 아찔하다. 얼마나 가파른지 재보긴 어렵지만 아래쪽으로 케이블카가 오가는 모습만 비춰보면 높은 다리라는 느낌이 살아난다. 고소공포증이 심하다면 쉽게 건너기 어려워 보인다. 그러나 절경에 취해 공포를 한방에 날려버릴 수도 있지 않을까?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강 이남 절강성浙江省 신선거神仙居 전망대마다 웅장한 기암괴석에게 이름을 짓고 위치를 그려놓았다. 운무 속으로 밀려들어가고 싶은 마음으로 섬찟하다. 운무를 헤치고 한 폭의 그림처럼 솟아오르고 휘날리는 나뭇가지 너머에도 잔잔한 자태가 연이어 펼쳐진다. 결의봉(结义峰), 몽필생화(梦笔生花), 몽환곡(梦幻谷), 천하양창(天下粮仓)...이름도 꿈결에서나 봄직하다. 가끔 나타나는 연우정(烟雨亭)이나 청도정(听涛亭)은 비경을 바다처럼 연결한 감성조차 그럴 듯하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등반대회 개회 행사, 제3회 신선거 한중등반대회 식전 행사이다. 용춤, 치파오 등을 볼 수 있다.




Posted by 최종명작가 최종명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