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신 3

[음식여행-05] 바다의 진미 전복으로 만든 국수 먹고 황제처럼 즐겨보자

인천에서 가장 가까운 중국 뱃길은 12시간이다. 산동 동쪽 위해 시 석도 항까지 밤새 달려 아침에 눈을 뜨면 다다르니 꽤 가깝다. 석도 항에서 20분만 가면 그 옛날 해상왕 장보고도 바다를 주름잡기 위해 전초기지를 세운 적산법화원도 눈앞에 보인다. 신라인이자 외국인 장보고를 기리는 기념관도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곳에 자리를 잡고 있다. 드라마 장보고 대신에 산동 바다 사람들의 전설이자 수호신 적산명신 동상은 높이가 거의 60m에 이르기도 하지만 산 정상에 위치해 더욱 웅장해 보인다. 진시황이 다녀갔다는 성산두에서 바라보면 한반도도 보일지 모른다. 위해 시 일대는 온통 바다와 무관하지 않다. 바다에서 나는 해산물이 넘쳐나는 곳이기도 하다. (계속)

섬에 이주한 유공과 북양해군 기지 유공도

동한시대 이주민 유공가의 흔적이 많은 곳입니다. 황족이었던 유공은 지역민들과 잘 조화를 이뤄 존경 받았던 인물이기도 합니다. 청나라 말기에는 북양수사의 해군기지가 있던 곳이어서 갑오전쟁 기념관이 있습니다. 웨이하이(威海) 시내에서 배를 타고 20여분 가야 하는데, 배 갑판에서 시원한 바닷바람을 즐기는 맛도 제법 좋습니다.

중국취재 첫 촬영은 해상왕 장보고

중국에 온 둘째날 4월21일, 위해시 석도에 있는 적산법화원을 찾았습니다. 이곳에는 해상왕 장보고기념관이 있습니다. 장보고는 한국 관광객을 위한 츠산집단(赤山集团)의 상품 그 자체다. 드라마 ‘해신’도 한 구석에 조용히 자리잡고 있습니다. 말이 기념관이지 아무리 또 봐도 그다지 알차다는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그저 중국 땅에 역사의 인물인 신라인 장보고가 서 있다는 것으로라도 자랑스러운 일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