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상 13

[영상] 상인과 중국문화 - 상업 발원, 범려, 재물신, 상방, 진상, 휘상, 유교상인, 객가상인

여행 인문학 도서관(인천)에서 열린 인문학 중국문화 강좌 제 1편 중국문화의 비밀 강의 내용입니다. 총 2시간이라 영상을 나눠서 올립니다. "인문으로 떠나는 중국문화 현장"입니다. 1) 중국문화의 비밀 (10.06) 2) 민란과 중국문화 (10.13) 3) 상인과 중국문화 (10.20) 4) 미인과 중국문화 (10.27) 여행인문학도서관과 함께 준비한 인문학 중국 문화 전체 순서(예정) http://www.travelibrary.org/ https://youyue.co.kr/ 시리즈1 인문으로 떠나는 중국 역사문화의 현장 1강 우리가 몰랐던 중국문화의 비밀 2강 민란으로 열어본 중국 역사와 문화 3강 상업의 천재 중국인, 상방과 상인 정신 4강 미인으로 바라본 중국 역사문화 시리즈2 집중 탐구 - 중국 ..

판교향 지나 휴무고도 따라 땀 흘리며 트레킹

휘주문화 답사는 안휘성을 거쳐 강서성 방향으로 넘어간다. 황산 훙춘에서 휴녕休宁의 판교향板桥乡을 거쳐 강서성으로 넘어가는 일정이다. 지방도로를 달리다가 도로 변에 잠시 멈춘다. 손마디 굵은 아저씨와 잠시 유익한 시간을 가진다. 다시 길을 달려 그 옛날 오나라와 초나라의 경계 부근 휴녕과 무원을 잇는 휴무고도休婺古道를 지난다. 18번 돌고돈다는 18절十八折을 오르는데 꽤 힘들다. 그런데 가끔 쉬면서 반짝이는 나뭇잎을 보면서 오르면 30여분이면 오른다. 가끔 이렇게 땀을 흘릴 필요가 있다.

여행 후기 2017.05.02

왕씨 집성촌 훙촌 마을은 우牛 자형 골목길

왕(汪)씨 집성촌이다. 서원을 둘러보고 마을 안으로 들어간다. 마을 전체가 소 우(牛)자형으로 된 골목길을 따라 인공 하천이 흐르는 수리 시설을 갖춘 독특한 곳이다. 골목길을 따라 졸졸 흐르는 하천이 있는데 아주 작아서 물 도랑이라는 뜻으로 수천(水圳)이라고 한다. 내리는 빗물을 담아두는 천정(天井)이 집집마다 자리잡고 있어서 목조건물을 보호하고 있다. 워낙 유명한 관광지 마을이어서 객잔과 카페도 조용히 여행자를 기다린다.

여행 후기 2017.05.02

휘주상인의 중심지 황산 둔계의 명차와 훈툰

휘주문화의 중심지 툰시屯溪의 라오제老街는 중국의 문화거리를 대표한다. 황산마오펑黄山毛峰, 타이핑허우쿠이太平猴魁, 치먼훙차祁门红茶로 유명한데 황산의 3대 명차다. 라오제 패방을 따라 거리로 들어서면 밤에도 시끌벅적하다. 아침에 다시 찾은 라오제의 훈툰 파는 가게 왕이탸오(汪一挑)다. 2007년에는 길거리 유명스타였는데 지금은 번듯한 가게를 차지하고 있다. 10년만에 맛본 훈툰도 역시 제맛이다.

여행 후기 2017.05.02

휘주문화의 진수를 보여주는 당월패방군에 위치한 남사와 여사

안휘 황산시 서현에는 당월패방棠樾牌坊이 자리잡고 있다. 포찬효행방鲍灿孝行坊을 비롯 '충효'와 관련된 7개의 패방군이 나란하다. 명청시대의 안휘 고촌락을 상징하는 멋진 패방이 있는 마을에는 두 개의 사당이 마주보고 있기도 하다. 명나라 시대 사당인 돈본당敦本堂은 병부좌시랑을 역임한 포상현鲍象贤을 모신 사당으로 남사男祠라 부른다. 여사女祠도 있는데 청의당清懿堂이다. 청나라 시기 세운 것으로 휘황찬란한 휘상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희생한 포씨 부녀를 모신 사당이다.

여행 후기 2017.05.02

용천 마을 호씨종사와 나란한 정가사당의 도깨비

룽촨촌龙川村 호씨종사胡氏宗祠는 목조예술박물관木雕艺术博物馆이자 민족예술전당民族艺术殿堂이라 불린다. 지붕을 따라 내리는 비가 인상적인다. 사당 바로 동쪽에 작은 문으로 들어서면 정가사당丁家祠堂이 자리잡고 있다. 지붕에 마치 도깨비처럼 생긴 독특한 문양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호씨 촌락에 정씨가 함께 사는 이유는 풍수지리 관념과 관련이 있다는 전설이 있다. 나중에 기사 등으로 자세하게 소개할 예정이다. 룽촨촌은 이번 여행에서 꼭 보고 싶었는데 다행히 도로시설이 좋아서 다녀올 수 있었다.

여행 후기 2017.05.01

서민들과 함께 동고동락한 휘주고성의 두산가

휘주고성徽州古城은 지금도 서민들의 주거공간이다. 특히 두산가斗山街는 휘주상인의 마인드가 남아있는 옛 건축양식이 그대로 보존돼 있다. 마오쩌둥의 문화대혁명 시기 흔적도 군데군데 보인다. '천년우물' 앞에서 약간 장난기도 발동한다. 해가 지자 인적이 점점 줄어들고 은은한 조명 속에서 오손도손 저녁을 함께 하는 가족을 창문 너머 살짝 들여다본다. 오늘도 하루일과를 서로 이야기하는 단란한 모습이다.

여행 후기 2017.05.01

[여수인문학-3] 상업의 천재, 상인과 상방

여수 시가 '나를 위로하는 인문학'이란 주제로 특강 시리즈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는 중국문화를 주제로 모두 4번 강의를 합니다. 그 두번째로 지난 2016년 9월 27일 '상업의 천재, 상인과 상방'이란 주제로 여수 트립티 북까페에서 진행했습니다. 제1강 : 숨겨진 중국문화의 비밀제2강 : 민란으로 본 중국역사문화제3강 : 상인과 상방제4강 : 미인으로 본 중국역사문화 여수 트립티 북까페에 제 책 과 를 기증했습니다.

[중국포럼] 13억인과의 대화 출판기념회 강의 (2편 상인)

중국정보포럼(세리포럼)에서 지난 2014년 8월 출판기념회 겸 13억인과의 대화 강의한 자료이다.출간된 책을 전부 묶어 관련 영상과 사진을 함께 보며 이야기를 나누어 본 시간이었다. 2편 상인은 상업의 발원지 상구고성, 양대 상방 진상과 휘상, 동양의 유태인 객가 상인, 작은 어촌 상하이의 성장, 수많은 재물신에 대한 이야기, 21세기의 상인 와하하 등에 대한 이야기다.

[TV강좌] 와호장룡처럼 등장하는 낭만적인 옛 촌락 속으로

41 안후이1 와호장룡처럼 등장하는 낭만적인 옛 촌락 속으로안후이 성은 춘추전국시대 오월초(吳越楚) 세 나라의 부용(附庸), 즉 속국이었는데 원래 상(商)나라 후예들이 세운 환(皖)나라의 근거지였다. 그래서 안후이의 약칭은 완(皖)이다.청나라 강희에 이르러 강남성(江南省)이 장쑤(江蘇)와 안후이(安徽)로 분리된다. 이때 창장 북쪽의 안칭(安慶)과 후이저우(徽州)의 글자를 따서 이름을 지었다.당송 시대를 거쳐 명나라에 이르러 휘상(徽商)은 중국 3대 상방으로 성장한다. 청나라 말기에는 호설암과 성선회를 비롯 마르크스의 자본론에 등장하는 화폐이론가이자 상인인 왕무음(王茂蔭), 중앙 정치권력을 장악한 좌종당, 이홍장 등 안후이 출신들이 득세한다.안후이의 수도는 창장 북쪽의 허페이(合肥)이고 오악을 합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