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휘주문화43

호수는 홍등에 취하고... '와호장룡' 찍은 그곳 소의 심장 같은 휘주 마을 호반, 야경에 취해 이백의 권주가를 읊으며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휘주 문화 ⑤ 이현 노촌과 굉촌 드라마 “휘주여인(徽州女人)”이라고 있다. 청나라 말기 휘주를 주름잡던 상인인 정씨(程氏) 가문에 시집온 다섯 여인의 애절한 삶이 줄거리로 2007년에 방영됐다. 황산시 이현(黟县)의 노촌(卢村)이 촬영지다. 실제로도 노촌의 상인을 주인공으로 한다. 청나라 도광제 시대 휘주 갑부이자 염상인 노방섭(卢帮燮)이다. 10세기 후반 오대십국의 남당(南唐) 말년, 노씨 조상이 이주했다. 33대손 노방섭은 부인과 첩을 여럿 둘 정도로 재력과 위세가 등등했다. {계속} 2021. 7. 3.
장사는 사욕 아닌 공익...당나라 세자가 상인이 된 사연 당나라의 마지막 혈육, 낙엽이 떨어져 뿌리로 돌아가듯 휘주 상인의 조상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휘주 문화 ④ 황산시 둔계, 이현 서체 서쪽에서 횡강(横江)과 율수(率水)가 흘러온다. 신안강(新安江)과 만나 동쪽으로 흐른다. 세 강의 교차 지점에 둔계(屯溪)가 있다. 예로부터 동서남북 어디로도 연결되는 사통팔달이었다. 자연스레 상업이 꽃피던 휘주 문화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 1988년에 안후이 남부 3개의 구(区)와 4개의 현(县)을 묶어 황산시가 됐다. 둔계구에 시 정부가 위치한다. 여기에 라오제(老街)가 있어 휘주 문화의 흔적을 엿볼 수 있다. {계속} 2021. 6. 19.
S자 물길에 골목이 99개… ‘강남제일촌’이라 불리는 이 마을 후이저우고성 팔각패방의 주인공은 조선에 온 명나라 사신 허국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휘주 문화 ③ 정감, 웅촌과 후이저우고성 남송의 유학자 주희가 ‘정감쌍현리(呈坎双贤里), 강남제일촌(江南第一村)’이라 극찬했다. 장쑤, 안후이, 저장, 장시, 푸젠 일대 강남에 얼마나 마을이 많을지 상상조차 쉽지 않다. ‘최고의 마을’이란 찬사를 받은 정감은 황산 남쪽 40km 지점에 있다. 안내판에 건괘(乾卦)인 관음산을 비롯해 팔괘를 뜻하는 8개의 산이 마을을 둘러싸고 있다. 팔괘촌(八卦村)이라고 부른다. 홍등이 무수히 걸렸고 ‘워먼더중궈멍(我们的中国梦)’ 아래 풍년을 뜻하는 펑(丰)이 보인다. 가을이면 고추나 옥수수, 호박 등을 말리는 쇄추(晒秋) 행사가 열리는 광장이 있다. {계속} 2021. 6. 5.
숨 막히는 희생 강요…가문의 영광으로 포장된 여성 사당 슬기로운 ‘부부생활’로 풍수 대가의 체면을 살려라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휘주 문화 ② 용천과 당월 당 총서기와 국가주석 임기를 마친 후진타오가 부인은 대동하고 지시현(绩溪县) 용천(龙川)을 찾았다. 2013년 9월 13일 오전, 일손을 멈추고 주민 모두 한나절 귀향을 환영했다. 휘주 문화가 두 명의 주석을 배출했다. 또 한 명은 장시 장완(江湾)이 조적(祖籍)인 장쩌민이다. 공교롭게 두 사람 출생지는 장쑤다. 장쩌민은 양저우, 후진타오는 타이저우(泰州)다. 할아버지 호병형(胡炳衡)은 타이저우 일대 유명한 차상(茶商)이었다. 동진(东晋) 시대 호염(胡焱)이 시조다. 1,500년도 더 지나 까마득한 48세손이 ‘황제’를 선양한 후 참배를 왔다. {계속} 2021. 5. 25.
주석이 와도 밥그릇 들고 환호할…골목이 식당이자 사랑방 장쩌민 전 주석이 왔어도 밥그릇 들고 환호했을 사람들 [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강서 휘주문화 우위엔 ③ 왕커우와 장완 우위엔에서 휘주부로 가는 길에 왕커우(汪口)가 있다. 마을 앞으로 융촨허(永川河) 수로가 이어진다. 1110년 송나라 때 처음 마을이 형성됐다. 주위가 높고 움푹 들어간 지형이라 산에서 내려온 물이 고였다가 강으로 퍼져나가는 형세다. 넓은 웅덩이라는 뜻으로 왕커우라 했다. 중국 성씨 중 1, 2등을 다투는 왕씨, 그러나 왕커우는 유(俞)씨 집성촌이다. {계속} 2018. 12. 8.
“돈이 곧 복(福)이다” 하얀 지붕 담장과 물구멍의 비밀 풍수 사상으로 물길 막고 지붕 위 담장으로 귀신 막고[최종명의 차이나는 발품 기행] 강서 휘주문화 우위엔 ① 훙관촌과 리컹 황산에서 서남쪽으로 2시간을 달리면 저링(浙岭)이다. 동남쪽의 저장성으로 흐르는 신안강(新安江) 수원 중 하나다. 고개를 넘으면 장시성 상라오시(上饒市)에 속한 우위엔현(婺源縣)이다. 춘추전국시대 오나라와 초나라를 동서로 가르는 분수령이었고 지금은 두 성의 경계다. 오초분원(吳楚分源) 비석은 청나라 강희제 때 만들었다는 기록이 있는데 지금 귀퉁이에 반듯하게 서 있는 모습은 아주 오래돼 보이지는 않는다. {계속} 2018. 11. 10.
[음식여행-21] <와호장룡>의 장쯔이처럼 휙 날아다니는 ‘밀가루 반죽의 전설’ 페이빙 중국에는 휘주문화(徽州文化)로 불리는 독특한 지역 문화권이 있다. 안후이(安徽) 남부와 장시(江西) 북부를 아우르는 공간적 개념이다. 12세기 초 송나라 시대부터 20세기에 이르기까지 오랫동안 품어온 유교문화와 상인문화도 담겨있는 시간 개념이기도 하다.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안후이고촌락은 휘주문화가 얼마나 품격이 있고 역사적으로도 소중한지 말해준다. 건축물은 고풍스럽고 아름답다. 집성촌을 이루고 살아온 촌락은 중국에서도 손꼽히는 관광지로 거듭났다.(계속) 2017. 7. 11.
[차이나리뷰] 중국 4대 고성이야말로 진정한 문화여행! 고성(古城), 말만 들어도 흥분된다. 중국문화를 즐겨 찾아 ‘애지중지’ 취재해 알리는 일을 천직으로 여긴지 13년이다. 고성에는 역사와 문화, 서민의 삶과 애환이 고스란히 녹아 있으며 과거와 현재, 미래까지 공존하는 ‘그리운’ 고향 같다. 중국에 갈 때마다 고성이 부근에 있으면 반드시 찾는다. 꼭 하룻밤을 보내기도 하고 여러 번 다시 찾기도 한다. ‘엄마의 품’인 양 기분 좋은 공간이다. 중국의 고성은 셀 수 없이 많다. 발을 밟아본 곳만도 30여 군데가 되고 가보고 싶은 데도 아직 그만큼 더 많다. 일일이 다 보여주고 싶지만 4대 고성만으로도 중국여행의 묘미를 맛볼 만 하다. 기나긴 역사와 풍부한 전통의 중국에서 ‘4대 고성’의 위상이라면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끈끈한 비교우위가 있다. 핑야오(平遥),.. 2017. 5. 11.
하천 따라 형성된 품격 있는 건축문화의 보물 리컹 휘주문화 마을이자 주자를 신봉하는 리컹李坑에서는 7품 이상 관리가 36명이나 배출됐다. 16명이나 진사에 급제했다. 마을 가운데 장원부状元府를 들어가 보기도 했다. 휘황찬란한 유교문화의 보고와도 같은 마을답게 문인의 향기가 난다. 하얀 담장에 검은 기와의 분장대와粉墙黛瓦에 비첨飞檐과 창각戗角이 멋진 지붕이 건축의 위상이 반듯하다. 석조, 목조, 전조의 삼조三雕가 집의 품격을 가일층 돋보이게 한다.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하게 해주는 돌로 집의 중심 자리를 잡고 있는 마을이다. 아이들과 어른, 노인 모두 평화로운 표정이다. 2017. 5. 11.
주자를 숭상하는 휘주 마을 리컹, 쪽배 타고 들어가다 휘주문화가 남아있는 우위엔婺源 리컹李坑을 찾았다. 리컹은 주자朱子를 숭상하는 품격 있는 마을이자 학자가 많이 배출된 것으로 유명하다. 명나라 시대 이부상서吏部尚书를 역임한 여무형余懋衡, 청나라 시대 사마司马를 역임한 여유추余维枢을 비롯 유명한 역사인물이 많다. 마을로 들어서면 평화로운 문화 마을의 풍광을 담는 학생이 많다. 조그만 하천을 따라 형성된 마을이라 쪽배를 타고 들어가도 된다. 운치를 살려보려고 배를 탔다. 하천을 따라 조성된 마을은 여행객이 꽤 있어서 조금 번잡한 느낌이 든다. 배를 타고 마을을 오고가는 사람들 모습이 평화롭게 보인다. 2017. 5. 11.
옥상 문 열어준 국화 찻집 주인 덕분에 샤오치 마을 지붕을 보다 우위엔婺源의 샤오치晓起는 국화가 많이 핀다. 유명한 황국皇菊 차 생산지이기도 하다. 상 하로 나누어진 샤오치 마을을 다 둘러보고 국화 차 한 잔 하러 찻집에 들렀다. 차도 사고 한참 놀다가 주인에게 옥상으로 올라갈 수 있냐고 물었더니 아들을 불러 안내를 해주도록 한다. 그래서 휘주문화가 풍부한 샤오치 마을의 지붕들을 바라볼 수 있었다. 아래에서만 보다가 높은 곳에서 비슷한 높이에서 가옥을 보니 또 다른 느낌이다.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곳곳에 복福 자가 새겨진 지붕은 아름다웠다. 2017. 5. 11.
문화대혁명의 흔적인 마오쩌둥 주석 어록이 여전히 선명한 샤오치 마을 강서 성 우위엔婺源의 휘주문화가 살아 숨쉬는 마을 샤오치晓起를 찾았다. 무려 8세기에 처음 조성된 마을이다. 오랜 역사를 지닌 마을답게 진사택进士第, 대부택大夫第, 영록택荣禄第 등 옛 건축가옥이 많다. 고풍스런 마을을 거닐며 마음에 드는 가옥을 찾아 다니던 중 문화대혁명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은 모습을 발견했다. 벽에는 모주석어록이 적혀 있고 모택동의 초상화나 조각상도 보인다. 골목에 있는 우물 속에는 빨간 붕어 두 마리가 예쁘게 헤엄치고 있다. 우물이 오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일부러 붕어를 넣어둔 것이 틀림없다. 2017. 5. 11.